중부발전, 국내 최초 VR 안전체험교육시스템 전사 준공
중부발전, 국내 최초 VR 안전체험교육시스템 전사 준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31 13: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한국중부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중부발전(이하 중부발전)이 국내 최초로 전사에 가상현실기반 안전체험교육시스템 구축사업을 준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중부발전과 협력사 근로자의 안전사고 제로화를 위해 구축됐다. 종합 안전관리 대책의 중요 핵심사항으로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인 가상현실(VR) 기술을 접목했다.

가상현실 안전체험교육시스템은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발전분야 산업재해 발생 비율이 높은 추락, 낙하, 협착 등을 예방한다. 모션 시뮬레이터와 연동해 실제 경험과 거의 같은 재해 상황을 실감 나게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특히 제주발전본부는 도내 안전체험 시설이 전혀 없어 이론 위주 안전교육만 시행했으나 올해 9월 구축한 가상현실 안전체험교육시스템을 통해 체험중심의 실질적인 현장 안전교육으로 강화했다.
  
중부발전은 가상현실 안전체험교육시스템을 서천건설본부를 시작으로 올해 인천, 제주, 세종, 보령, 신보령, 서울 발전본부 등 7개 전 사업소로 확대해 2년에 걸쳐 성공적으로 구축을 완수했다.

향후 중부발전은 전 사업소의 안전체험장을 통해 중부발전 및 협력사 근로자, 기업, 학생 등 대상 범위를 확장해 안전체험 교육과정을 개설․운영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안전을 최우선으로 우리 모두가 더불어 행복하고 안전한 포용국가 구현을 전사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통하여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낙하 관련 가상현실 안전체험(한국중부발전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낙하 관련 가상현실 안전체험(한국중부발전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