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배당락'에도 올라 3거래일만에 2200선 회복
코스피, '배당락'에도 올라 3거래일만에 2200선 회복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2.27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外人 순매수…코스닥은 1.4% 상승
원/달러 환율 0.3원 떨어져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코스피가 27일 배당락이라는 악재속에서도 상승 마감, 220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6.28p(0.29%) 오른 2204.21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 기준 2200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23일 이후 3거래일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4.23p(0.65%) 내린 2183.70에서 출발했으나 이후 상승과 하락을 오간 끝에 장 막판 상승세를 굳혔다.

이날은 12월 결산 기업들의 배당락일로 주식을 매수해도 현금배당을 받을 권리가 없다.

따라서 이론적으로는 현금배당액만큼 시가총액이 줄고 지수가 하락함에도 예상과 달리 오히려 상승 마감한 것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1911억원, 외국인이 662억원을 각각 순매수했고 기관은 2776억원을 순매도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16개, 내린 종목은 434개에 보합은 59개 종목이었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4억7천835만주, 거래대금은 5조3천289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9.17p(1.41%) 오른 661.2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53p(0.08%) 오른 652.60으로 개장해 점차 상승 폭을 키웠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436억원, 개인이 74억원을 각각 순매수한 반면 기관은 425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에서의 거래량은 7억7988만주, 거래대금은 4조2604억원이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3원 내린 1161.5원에 마감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