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 단행
KEB하나은행,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 단행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2.27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소비자보호 강화 및 사회가치경영 추진으로 사회적 가치 창출
손님 가치와 영업현장 중심 조직 구축으로 금융환경 변화에 발빠른 대응
KEB하나은행 여의도 지점(이재형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KEB하나은행 여의도 지점(이재형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하나금융그룹이 선포한 'NEXT 2030 경영원칙'에 입각한 2020년도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일 하나금융그룹이 새롭게 다가 올 10년을 위해 신뢰와 휴머니티(Humanity)를 기반으로 손님과 직원, 주주,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제시한 △ Reset △ Rebuild △ Game 이라는 3대 경영원칙을 기반으로 했다.

이번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를 통해 KEB하나은행은 △ 금융소비자보호 강화 및 사회가치 경영 추진 △ 손님 가치와 영업현장 중심 조직 구축 △ 핵심사업 부문장 책임경영을 통한 협업 시너지 극대화 △ 신속한 의사결정 기반의 민첩한 조직 구축 △ 성과 중심의 인사 및 핵심역량 보유자 발탁을 통한 세대교체를 실시함으로써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대한 대응 체계를 갖췄다.

◇ 금융소비자보호 강화 및 사회가치 경영 추진

은행은 기존에 겸직 체제로 운영하던 소비자보호그룹 그룹장과 손님행복본부 본부장을 독립 배치함으로써 금융소비자보호를 한층 강화했다.

또 경영기획그룹 아래에 사회가치본부가 신설됐다. 이는 기존의 한정되고 일회적인 사회공헌 활동 프로세스를 새롭게 재구축함으로써 사회와 지역 공동체 및 우리 주변을 둘러싼 환경의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하며 이들과 함께 성장하는 사회가치 경영을 추진하기 위함이다.

사회가치본부는 KEB하나은행이 가진 전문성을 활용, 상품과 비즈니스를 사회적 지원체계와 연계함으로써 체계적인 사회책임 경영을 추진하게 된다.

◇ 손님 가치와 영업현장 중심 조직 구축

빨라지는 금융환경 변화에 재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손님 가치와 영업현장 중심 조직을 구축코자 이른바 투자상품서비스(IPS : Investment Product Service)본부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그룹의 핵심역량을 결집, 조직과 인력을 대폭 보강함으로써 상품의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소비자보호 기능도 강화했다.

투자상품서비스본부 아래에는 투자전략부와 IPS부, 손님투자분석센터를 둬 Front-Middle-Back 역할 수행을 통해 리스크관리의 독립성을 확보했다. 

또 적기(Red-flag) 프로세스 신설 및 사전·사후 모니터링 강화로 리스크관리 역량도 한층 강화함으로써 이익 보다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이번에 투자상품서비스본부 내 신설되는 투자전략부는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 하나금융융합기술원과 협력해 데이터 기반의 고도화된 하우스 뷰(House-view)를 도출하고, 자산배분위원회와 금융상품위원회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통해 손님의 관점에서 최적화된 모델포트폴리오와 상품을 제공하게 된다.

◇ 핵심사업 부문장 책임경영을 통한 협업 시너지 극대화

글로벌, 디지털, WM, IB, 연금, 자본시장 등 6개의 핵심사업 부문에 대해서는 각 사업 부문을 총괄하는 부문장의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이를 통해 각 핵심사업 부문을 강화하는 한편, 각 사업 부문 간의 적극적인 협업 체계를 구축해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을 마련키로 했다.

◇ 신속한 의사결정 기반의 민첩한 조직 구축

본점 조직을 몰입과 소통, 실행을 통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빠른 조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기존의 상품 개발 부서와 마케팅 담당 부서를 통합했다. 

이를 통해 의사 결정 과정의 신속성을 제고하고, 각 부서별 기능의 융합을 통한 협업을 강화함으로써 영업현장에 대한 빠르고 체계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 조직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 임원 인사

이번 KEB하나은행 임원 인사의 원칙은 △ 성과 중심의 인사 △ 핵심역량 보유자 발탁 △ 세대교체다.

현장 중심의 영업력 강화를 위해 영업 현장의 성과 우수 허브(Hub)장 및 지점장을 대상으로 본부장 승진 인사를 단행했으며, 글로벌과 디지털, 자산관리 등의 핵심역량 보유자를 본부장으로 발탁해 능력 중심의 세대교체를 이뤘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를 통해 2020년대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대응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손님과 주주, 직원, 공동체를 아우르는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를 제고하고 이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KEB하나은행 임원 인사

< 승진 >

◇ 본부장

△ 디지털금융사업본부 김경호 △ 아시아영업본부 김승준 △ 검사실 김영곤 △ 경기영업본부 성영수 △ IPS본부 심기천 △ 광주전북영업본부 양동원 △ 충남북영업본부 이성진 △ 남부영업본부 이현숙 △ 경인영업본부 전우홍 △ 자산관리사업단 정원기

◇ 상무

△ 정보보호본부 정의석

 

< 전보 >

◇ 부행장

△ 중앙영업2그룹 강성묵

◇전무

△ Innovation & ICT그룹 김정한 △ 연금신탁그룹 박의수 △ CIB그룹 박지환 △ 충청영업그룹 겸 대전영업본부 윤순기 △ 리테일그룹 겸 기관사업단 정석화  

◇본부장

△ 영등포영업본부 김기철 △ 부산울산영업본부 김영철 △ 유럽중동영업본부 김익현 △ 여신관리본부 김태범 △ 송파영업본부 남수준 △ 손님행복본부 노유정 △ 서북영업본부 박경호 △ 신탁사업단 이원주 △ 연금사업단 이장성 △ 강서영업본부 차주필 △ 대구경북영업본부 최영호 △ 종로용산영업본부 한상호

jhl@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