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설 명절 대비 중소기업 특별 지원ⵈ15조원 푼다
우리은행, 설 명절 대비 중소기업 특별 지원ⵈ15조원 푼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2.27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대출 6조원·대출만기연장 9조원ⵈ銀 "포용금융"
서여의도 우리은행 지점(이재형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우리은행 서여의도 금융센터(이재형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 설 명절 특별지원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내년 2월 14일까지를 중소기업 설 명절 특별지원 기간으로 정하고 신규 대출 6조원, 대출만기 연장 9조원 등 총 15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한다.

우리은행은 B2B대출, 구매자금대출, 채권담보대출, 할인어음 등을 통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운영자금을 지원하며, 기업의 대출만기 연장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대출금리 우대나 수수료 감면 등으로 연장·재약정 조건을 완화할 예정이다.

특히, 고용창출에 기여하는 기업, 4대 사회보험 가입 기업, 우수 기술 보유 기업 등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설 명절을 앞두고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특별지원을 실시한다"며 "앞으로도 경제의 버팀목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는 포용금융을 실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jhl@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