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26일 대구·충남·충북·세종 발령
연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26일 대구·충남·충북·세종 발령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26 09: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사업장·건설공사장 가동·조업시간 조정
충남·충북·세종은 25일에 이어 2일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이며 대구는 1일차 시행이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충남·충북·세종은 25일에 이어 2일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이며 대구는 1일차 시행이다. (김동수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26일 오전 6시부터 대구·충남·충북·세종에 미세먼지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하고, 이에 해당 시·도는 26일 저녁 9시까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시행한다고 밝혔다.

충남·충북·세종은 25일에 이어 2일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이며 대구는 1일차 시행이다. 4개 시·도는 25일 자정부터 오후 4시까지 초미세먼지(PM2.5) 일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했고 26일도 50㎍/㎥ 초과가 예상돼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26일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에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충북 제외, 조례 시행일 : 2020년 1월 1일)과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 10만원이 부과되지만 저공해조치 이행차량·장애인 차량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발령지역에 위치한 민간기업과 행정‧공공기관에서 운영하는 대형사업장 및 공사장에서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석유화학 및 정제공장, 시멘트제조공장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19개)과 폐기물소각장·하수처리장과 같은 공공사업장은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또는 효율개선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 복포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비상저감조치 대상 사업장과 공사장에서 이를 위반할 경우 2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의무적용대상은 아니지만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충북·충남·대구 소재 9개 사업장(석유정제업, 지역난방, 제지업 등 대형사업장) 등도 자체적인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환경부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에 따라 26일 전국 단위로는 총 8기의 석탄발전에 대한 가동정지와 총 49기의 석탄발전에 대한 상한제약(80% 출력제한)을 시행할 계획이다. 특히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충남 지역은 석탄발전 5기 가동정지 및 25기 상한제약 시행 등 전체(30기) 석탄발전에 대한 감축운영을 실시할 예정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점검‧단속도 지속할 예정으로, 각 시도는 사업장, 공사장 등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점검‧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을 관할하는 금강유역환경청과 원주·대구지방환경청에서는 산업단지 등 사업장 밀집지역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