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증시 30일 폐장…배당락일 27일
올해 증시 30일 폐장…배당락일 27일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2.20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2일 개장 오전 10시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올해 주식시장이 이달 30일 거래를 끝으로 폐장한다.

내년 첫 거래일인 1월 2일에는 개장 시간은 1시간 늦춰진다.

한국거래소가 이달 31일을 연말 휴장일로 지정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코넥스시장 등 증권시장과 파생상품시장은 30일까지만 운영된다.

31일은 결제일에서도 제외되나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 청산의 경우 연말 휴장일 없이 정상 운영된다.

12월 결산법인의 올해 배당락일은 27일이다.

투자자가 26일까지 주식을 매수하면 12월 결산 상장법인의 배당을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내년 첫 거래일인 1월 2일에는 증시 개장식에 따라 유가증권·코스닥·코넥스의 정규장 개장 시간이 기존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로 변경되며 장 종료 시각은 평소처럼 오후 3시 30분이다.

장 개시 전 시간 외 시장은 오전 9시~10시이며 장 종료 후 시간외시장은 현행과 마찬가지로 오후 3시 40분~오후 6시다.

내년 1월 2일 지수 및 국채 선물·옵션 등 파생상품시장도 오전 10시에 개장한다.

다만 파생상품시장 중 돈육선물(오전 10시 15분~오후 3시 45분)과 시카고상품거래소(CME) 연계 코스피200선물 및 미국 달러선물 시장(오후 6시~다음날 오전 5시)의 운영 시간은 종전과 같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