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도로공사,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에 ‘맞손’
현대차-도로공사,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에 ‘맞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20 1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 본사(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기아자동차 본사(현대자동차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서울 서초구 현대‧기아자동차 사옥에서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 충전 인프라 확대를 통해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함으로써 국내 자동차 시장에 친환경차 보급을 한층 가속화하기 위함이다.

협약 체결을 통해 양 사는 2020년 말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350kWh급 고출력‧고효율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하고 국내 최초의 ‘고속도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에 구축될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에는 △충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커넥티드 서비스 △충전기 연결과 동시에 인증 및 결제가 이루어지는 플러그 앤 차지 서비스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한 충전기 등이 적용돼 기존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낮은 충전 속도, 길고 지루한 대기시간, 복잡한 인증 및 결제 과정 등이 개선되고 고객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 사는 12개 초고속 충전소 중 1개소를 미래 친환경차의 두 축인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함께 지원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복합형 초고속 충전소’로 구축,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구축될 초고속 충전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경우 800V급 초고속 충전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 기준으로 80% 충전까지 20분이 소요되며 수소전기차의 경우 ‘넥쏘’를 기준으로 완전 충전까지 5분이 소요돼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빠른 충전을 위한 최적의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구축·운영 및 수소충전 설비 설치를 담당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충전소 부지 제공 및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양사가 함께 구축해나갈 고속도로 초고속 충전 인프라는 현대·기아자동차 이외에도 국가 표준인 콤보1 방식의 충전 표준을 채택한 차량 보유 고객이라면 누구든지 이용이 가능하다. 콤보1 방식이란 직류와 교류를 동시에 사용하며 완속과 급속을 1개의 충전구에서 충전할 수 있는 방식을 말한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기아자동차 상품본부장은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한국의 친환경차 인프라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임과 동시에 미래 전동화 시대에 맞춰 고속도로 충전 인프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역사적인 사업”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