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가로림만 해양정원 사업' 기재부 예타 대상 선정
충남 '가로림만 해양정원 사업' 기재부 예타 대상 선정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19 17: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구상도(충청남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구상도(충청남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충청남도(이하 도)가 서산‧태안에 추진 중인 ‘가로림만 해양정원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선정됐다.

양승조 도지사는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맹청호 서산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등과 기자회견을 열고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사업이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가로림만 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인 서남해안 갯벌에 속하며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글로벌 해양생태 관광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도의 역점 과제 중 하나다.

사업 대상 면적은 총 159.85㎢로 △건강한 바다 환경 조성 △해양생태관광 거점 조성 △지역 상생 등을 기본 방향으로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총 271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121만㎡의 면적에 122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해양정원센터와 갯벌정원 등을 조성한다. 또한 11만 4000㎡의 면적에 631억원을 들여 가로림만 생태학교와 점박이물범 홍보관, 해양힐링숲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생태둘레길과 생태탐방뱃길 조성 등에도 86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양승조 도지사는 “가로림만은 수많은 생명을 품은 갯벌과 바다로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있으나 환경오염 등 각종 위협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것도 현실”이라며 “해양정원 조성을 통해 가로림만에 대한 체계적인 보전·관리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 상생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선도적 모델을 구축하겠다”다고 말했다.

가로림만은 1만 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해역에는 4개 유인도서와 48개 무인도서가 있다.

도는 2016년 가로림만 권역 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주민협의회를 구성해 의견을 수렴해 왔으며 가로림만 지속가능발전전략도 수립했다. 2017년에는 가로림만 해역 해양보호구역 관리 기본계획을 세우고 지난해부터 4월까지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실시했다. 이 연구용역에서는 비용편익분석(B/C)값이 1.20으로 경제적 타당성이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

한편 도가 10월 실시한 도민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0.5%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에 대한 찬성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