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FCEV 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
충남도, FCEV 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19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연료전지차(FCEV) 부품시험평가센터(충청남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수소연료전지차(FCEV) 부품시험평가센터(충청남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충청남도(이하 도)가 수소경제사회를 이끌 ‘수소연료전지차(FCEV) 부품시험평가센터’를 본격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도는 충남테크노파크(TP) 자동차센터에서 양승조 도지사와 홍문표 국회의원,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FCEV부품시험평가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예산읍 충남TP 자동차센터에 자리 잡은 FCEV센터는 총사업비 261억원을 들여 연면적 2968㎡ 규모(지하·지상 1층)로 조성됐다.

도에 따르면 이곳에는 수소공급 장치와 함께 시료 보관 및 시험 준비실, 수소가스 관리실 등이 들어서며 시험평가 관련 연구 장비 20여대가 구축될 예정이다.

FCEV부품센터는 앞으로 관련 기술개발지원과 개발부품의 시험 및 평가 등을 위한 인프라 구축하고 부품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비용부담을 줄여 수소전기차 활성화를 앞당기는 역할을 한다. 스택(Stack)과 운전·저장장치 등 수소차 핵심부품에 대한 성능·내구성 시험을 통해 수소차 핵심기술을 검증하고 관련기업에 부품평가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스택이란 수소전기차의 핵심 부품으로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만드는 장치로 일반 차량의 엔진 역할을 담당한다. 

부품센터는 이 스택를 비롯한 수소차 부품들의 시험평가를 통해 중소부품기업 기술 역량을 강화하고 수출·내수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부품업체의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양 지사는 “도는 미래형 자동차부품산업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수소자동차 산업기반을 잘 구축하도록 더 많이 지원하고 협력해 나가겠다”며 “새로운 수소시대 또한 우리 충남이 앞장서서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