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면 매년 2.97mm씩 상승, 우리나라 '안심지대' 아냐
해수면 매년 2.97mm씩 상승, 우리나라 '안심지대' 아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19 1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0년간(1989∼2018년) 우리나라 21개소의 해수면 높이 변화(국립해양조사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최근 30년간(1989∼2018년) 우리나라 21개소의 해수면 높이 변화(국립해양조사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기후변화로 우리나라의 평균 해수면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이후 해양조사원)은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변동을 연구하기 위해 30년(1989~2018년)간의 연안 조위관측소 자료를 분석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해양조사원은 2009년부터 연안 조위관측소 자료를 분석, 매년 해수면 상승률을 발표하고 있으며 올해는 30년간 누적된 21개 조위관측소의 자료를 분석해 상승률을 계산했다.

그 결과 해역별 평균 해수면 상승률은 제주 부근(연 4.26mm)이 가장 높았고, 이어 동해안(연 3.50mm), 서해안(연 2.48mm), 남해안(연 2.44mm) 순으로 나타났다. 관측지점별로 보면 제주가 연 5.43mm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울릉도(연 5.13mm), 포항(연 4.55mm), 거문도(연 4.39mm), 가덕도(연 4.22mm) 등 순이었다.

또한 21개 조위관측소 자료를 기준으로 30년간(1989~2018) 해수면 상승률(연 2.97mm)과 최근 10년간(2009~2018) 해수면 상승률(연 3.48mm)을 비교한 결과에서는 최근 10년간 해수면이 더욱 빠르게 높아졌다.

동해안의 경우 지난 30년간 해수면 상승률이 연 3.50mm에서 최근 10년간 연 4.86mm로, 남해안은 연 2.44mm에서 연 3.59mm로 높아졌다. 제주 부근은 연 0.15mm로 소폭 상승했고 서해안은 연 2.48mm에서 연 2.02mm로 유일하게 상승률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홍래형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우리나라 연안의 해수면 상승 현황 분석과 미래 전망은 연안관리와 개발, 국가 기후변화 정책 추진에 중요한 토대가 된다”며 “급격한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해수면 변동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