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수소 경제 ‘열풍’…수소 도시 조성에 박차
전국 지자체 수소 경제 ‘열풍’…수소 도시 조성에 박차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2.18 1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 전환
지자체들, 수소 관련 산업 육성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수소경제 시대를 맞아 전국 지자체들이 앞 다투어 수소도시 만들기에 팔을 걷어 붙였다. 정부가 올해 초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종래 탄소경제에서 수소경제로 전환을 시도하자 미래 산업의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들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수소경제는 수소를 중요 에너지원으로 사용해 국가경제와 사회, 국민생활 등 근본적 변화를 초래하고 경제성장과 친환경 에너지의 원천이 되는 경제를 의미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석유를 비롯한 지하자원이 부족하고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문제가 국가적 이슈로 떠오르는 등 에너지와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 수소경제의 기대효과

수소경제는 경제적 측면에서 수소전기차를 중심으로 전기, 열 등 에너지 분야까지 다양한 산업에 적용 가능하다. 승용차는 물론 열차, 선박, 드론, 건설기계 등 모든 수송 분야에 수소가 활용될 수 있다. 

에너지경제원의 ‘수소경제 로드맵 이행을 위한 세부전략과 과제’에 따르면 2040년 수소경제로 발생하는 부가가치 유발 규모는 2017년 우리나라 GDP의 약 2.5%를 초과하는 43조원으로 고용유발인원만 42만명으로 추산된다.

수소경제에서 주목할 점은 바로 환경적 측면이다. 국내 수소경제가 성장할 경우 2040년 수소를 통해 대체되는 최종에너지 규모는 2016년 국내 가정에서 사용하는 천연가스 소비량과 비슷한 10.4백만TOE(석유환산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500MW급 석탄 발전 9기의 배출량에 해당하는 약 2728만톤의 이산화탄소가 감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 지자체들, 수소산업 육성에 ‘후끈’

경제는 물론 환경적 측면까지 고려한 전국 지자체들은 수소차와 수소차 부품, 수소 생산기지, 수소연료전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산업 기반 조성에 힘쓰고 있다.

경기도와 평택시는 평택시 포승읍 원정리 일원에 총 210억여원의 사업비를 들여 1일 5톤 규모의 수소를 생산‧공급할 수 있는 수소생산시설을 건립한다. 이는 약 8000여대의 수소전기차가 이용할 수 있는 양으로 수소 생산이 본격화될 경우 8800원/㎏ 수준인 수소공급가를 5500원/㎏ 수준으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도는 예상하고 있다.

인천광역시는 수소융복합단지 실증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연구과제에 선정됐다. 예비타당성 조사연구가 정부의 심의에 통과하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총 사업비 880억원이 투입돼 수도권매립지의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 생산 클러스터가 조성될 예정이다.

전라남도 역시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급부상하는 그린수소 에너지산업 육성에 본격 나섰다. 나주시, 한국전력공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관련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 종합시험장(테스트베드) 구축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생산‧저장‧활용하는 친환경 그린수소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 관계자는 “정부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해당 지자체들이 자생력을 가질 수 있게 많은 지원을 해줘야 한다”며 “인프라 구축과 운영비 보조를 해주지 않으면 수소경제 생태계가 조성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소에너지는 친환경 에너지지만 아직까지 비싸다는 인식, 즉 경제성이 문제”라며 “향후 기술개발을 통해 경제성을 갖추는 게 과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