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장성 푸르지오, 지진·태풍 등 각종 악재 딛고 분양 완판 '화제'
포항 장성 푸르지오, 지진·태풍 등 각종 악재 딛고 분양 완판 '화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2.18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등급 내진 설계의 힘…이례적으로 저층부터 팔려

 

설명
내년 1월 입주예정인 포항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 조감도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201610월 이후 현재까지 3년 동안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돼 관리를 받아오던 경북 포항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최근 특이한 현상이 벌어졌다. 공급과잉에다 4년간 지진, 강풍, 태풍 등 연이은 자연재해까지 겹쳐 주택시장이 극도로 얼어붙었던 포항에서 150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가 완판됐기 때문이다.  

DK도시개발·DK그룹이 시행하고 대우건설이 시공을 맡은 포항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가 그 아파트로 포항 북구 장성침촌지구에 조성 중인 4464가구의 미니신도시급 주거단지 중 1차분 1500가구다.   

포항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는 20177월 분양 초기에는 누구도 분양 성공을 장담하지 못했다고 한다.

자연재해가 잇따라 들이닥쳤기 때문으로 포항에는 2016년 경주지진에 이어 관측 이래 두 번째로 규모가 큰 5.4규모의 지진이 20171115일 발생했다.   

지난해와 올해는 포항에 강풍과 태풍이 몰아쳤다. 특히 올해는 거리의 나뭇가지가 꺾이고 사람이 걸어갈 수 없는 상태인 초속 18m의 강풍을 동반한 태풍 17호 타파가 발생, 포항을 비롯한 경북 동해안을 할퀴고 지나갔다.

이같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포항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가 완판에 이른 것은 아이러니컬하게도 포항 경제에 직격탄을 날렸던 지진이 되레 약이 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지진 트라우마에 시달리던 수요자들이 강진에도 끄떡없도록 지어진 포항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로 몰려들었다는 설명이다. 

2017년부터 연이은 자연재해 이후 포항지역 주민들의 아파트 선택기준은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이었고 2016년 경주 현곡 아파트현장에서 지진을 경험했던 대우건설은 이런 점을 감안해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에 리히터 규모 6.5 강진도 버틸 수 있는 내진 1등급 설계에 제진댐퍼와 스마트 지진감지 시스템 등 지진 특화 설비를 적용했던 것.   

천혜의 지형도 한몫했다. 주변 택지지구가 매립지여서 연약지반인데 반해 장성지구는 야산 근처여서 지반이 안정적이었기 때문이다.

로열파크씨티 장성 푸르지오 시공사인 대우건설 곽병영 주택사업 실장은 지진 발생과 대형 태풍인 타파의 영향으로 지역경제가 급격히 위축돼 분양 성과가 회의적이었으나 시행사와 시공사가 상호 협력해 연이은 자연재해를 이겨내고 분양 완판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