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아, 26개 품목 판매가 인상
롯데리아, 26개 품목 판매가 인상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2.18 11: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이 롯데리아 매장에서 롱치즈스틱을 들고 있다. (롯데리아 페이스북 캡처) 2019.12.18/그린포스트코리아
고객이 롯데리아 매장에서 롱치즈스틱을 들고 있다. (롯데리아 페이스북 캡처) 2019.12.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롯데리아가 임차료 및 원부자재, 인건비 등 지속적 운영비 증가를 이유로 일부 제품의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롯데리아는 이달 19일부터 버거류 13종, 디저트류 6종, 드링크류 2종, 치킨류 5종 등 26개 제품의 판매 가격을 올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불고기와 새우버거는 3800원에서 3900원으로 100원, 디저트류 롱치즈스틱은 1700원에서 1800원으로 100원 값이 오르게 된다. 평균 인상률 2%다. 디저트 메뉴 치즈스틱, 양념감자와 지파이 등은 가격 인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롯데리아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인건비 상승 등 기타 경제적 요인들로 인해 이번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며 “앞으로 최고의 맛과 품질의 서비스로 고객에게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