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탁주 한병 밥 한공기 열량 넘어
소주・탁주 한병 밥 한공기 열량 넘어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2.17 15: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 있는 한 편의점 냉장고에 맥주, 소주 등이 진열돼 있다. (김형수 기자) 2019.12.17/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에 있는 한 편의점 냉장고에 맥주, 소주 등이 진열돼 있다. (김형수 기자) 2019.12.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송년회가 끝난 뒤 망년회가 이어지며 술자리가 잦은 연말연시다. 소주와 맥주 등의 열량이 밥 한공기를 훌쩍 넘지만 관련 표시를 한 제품은 찾기 힘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소비자원은 국내에서 판매되는 주요 맥주, 소주, 탁주 등 20개 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영양성분 자율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매출액 시장점유율이 높은 맥주 10개, 소주 5개, 탁주 5개 제품이 조사 대상에 포함됐다. 

결과를 보면, 주종 한병 혹은 한캔당 평균열량은 맥주(500㎖ 기준)가 236kcal, 소주(360㎖ 기준)가 408kcal, 탁주(750㎖ 기준) 372kcal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주와 탁주의 경우 쌀밥 한 공기분(200g)의 열량(272kcal)을 초과했다고 설명했다. 

조사대상 20개 전 제품 모두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적합했으나, 2017년 식약처가 마련한 ‘주류의 자율영양표시를 위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열량 등의 영양성분을 표시한 제품은 수입맥주 1개 제품이 유일했다. 

또 제품명에 ‘라이트’란 명칭을 사용한 국산 또는 수입 맥주가 다수 판매되고 있으나, 기준이 되는 열량 정보는 제공되지 않았다. 소비자들은 열량이 얼마나 낮은 제품인지 확인할 수 없는 셈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유럽연합 국가의 마트에서 판매 중인 맥주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다수 제품이 열량을 포함한 영양성분을 표시하고 있었다고 했다. 열량 등 영양성분을 표시한 제품을 찾기 힘든 국내에서도 국민의 알 권리와 건강을 고려한 주류 선택권 보장을 위해 표시를 위무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조사 대상에 포함된 맥주 10개 제품에선 잔류농약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되지 않았다. 주종별 알코올 도수는 표시대비 맥주가 평균 0.1도, 소주는 평균 0.25도 낮고 탁주는 평균 0.1도 높았으나 관련 기준에는 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주류 업체에 열량 및 영양성분의 자율표시를 권고했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주류의 영양성분 표시 의무화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