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민 10명중 7명 이상 "목재생산 정책에 '환경' 고려해야"
한국 국민 10명중 7명 이상 "목재생산 정책에 '환경' 고려해야"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2.12 14: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벌채 관련 인식조사’ 결과 발표
생산된목재(사진 산림청 제공)
생산된목재(사진 산림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목재생산(벌채) 관련 정책을 수립할 때 산림 훼손과 파괴 등 환경문제를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전문조사 기관인 갤럽을 통해 일반 국민 105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조사 결과 12일 발표해 이같이 밝혔다.

전체 응답자의 72.2%는 벌채(목재생산) 관련 정책 수립 시 ‘환경(파괴, 훼손 등 방지)’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해 벌채에 의한 환경 파괴를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규모가 클수록 부정적인 응답비율이 높은 경향을 보였는데, 부정적인 응답자의 71.3%는 그 이유로 ‘산림 생태환경 파괴’를 꼽았다.

조사결과 응답자의 28.3%는 벌채에 대해 '부정적인 느낌'이라 답했으며 이는 '긍정적인 느낌'이라 답한 응답자 25.7%에 비해 그 비율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조사 결과 벌채(목재생산) 용어를 알고 있다고 한 응답자의 비율은 55.2%로, 전체 국민의 과반 수 이상이 벌채를 알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지역규모가 작을수록, 연령대가 높을수록 인지비율이 높았으며, 벌채(목재생산) 용어를 아는 응답자 중 벌채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로 ‘나무 베는 것, 자르는 것’(19.6%)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전체 국민의 66.3%는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목재 대부분이 수입산이라는 사실을 ‘안다’고 응답한 반면 벌채(목재생산)를 주로 목재생산림에서 한다는 사실의 인지비율은 27.2%, 탄소 저장 등 긍정적인 효과에 대한 인지비율은 31.4%로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노령화된 나무보다 벌채 후 새로운 나무를 심으면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2배 정도 늘릴 수 있으며, 생산된 목재는 건축 및 가구 등 제재목으로 활용 시 50년 이상 탄소를 저장이 가능하다.

향후 지속가능한 벌채(목재생산)를 위해서 가장 필요한 사항으로는 ‘산림생태를 고려한 친환경 벌채’(55.6%)를 가장 많이 꼽았고, 향후 국산목재의 이용 확대를 위해서는 ‘국산목재에 대한 인식 확산’(42.7%), ‘다양한 목재제품 생산·이용’(24.2%)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한창술 산림자원과장은 “종이와 목제품은 우리 생활의 필수품”이라며 “이번 벌채 관련 국민인식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국산목재를 지속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산림자원 순환체계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jhl@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