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도 지하수오염‧물부족”...서울 ‘고지대 사찰’ 수돗물 공급
“사찰도 지하수오염‧물부족”...서울 ‘고지대 사찰’ 수돗물 공급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10 09: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곳 고지대 사찰에 상수도 연결...물복지 사각지대 해소
서울시 “건강하고 깨끗한 아리수 공급, 소방용수 확보”
도선사 전경.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도선사 전경.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지하수‧계곡물 등의 오염과 고갈로 ‘물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서울시 내 21곳 고지대 사찰에 상수도 배수관을 연결,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고지대에 위치한 사찰의 경우 물 부족 문제를 겪고 있지만 수도시설 설치비용 부담으로 상수도가 연결되지 않은 곳이 많아 지하수와 계곡수를 생활용수로 사용해왔다.

하지만 최근 계속된 가뭄으로 인해 지하수 수량이 부족하게 됐고, 그에 따른 석회석 성분, 유해유기물 검출 등 지하수가 오염되기 시작했다. 또한 급수모터와 같은 설비의 잦은 고장으로 생활용수로 사용 중인 지하수가 종종 단수되는 등 사찰거주자뿐만 아니라 시설을 이용하는 많은 시민들 불편이 계속됐다.

도선사 상수도 통수식.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도선사 상수도 통수식. (사진 서울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이에 서울시는 물 복지 사각지대 해소 차원에서 2014년부터 고지대 사찰 등에 수돗물 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 현재 서울시 내 21곳 사찰에 대한 준공을 마쳤다. 이 과정에서 서울시는 토지 소유주 등에게 공사 필요성을 적극 설득하고 2㎞가 넘는 상수도배관을 부설하며 산악 지역 공사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으로 결실을 맺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준공을 통해 사찰 거주자는 물론 사찰을 이용하는 시민과 등산객이 산속에서도 깨끗하고 맛있는 아리수를 불편 없이 음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불의의 화재가 발생할 경우 초기 진압에 사용할 수 있는 소방 용수로서 역할도 겸하게 돼 서울시 전통문화 자원을 안전하게 보존·관리하는데도 일조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고지대에 위치한 사찰의 경우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2㎞가 넘는 상수도배관을 부설하는 등 공사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언제 어디서나 깨끗하고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물을 제공해야한다는 마음으로 공급을 추진해 왔다”며 “서울시민 모두에게 차별 없이 건강하고 깨끗한 아리수가 공급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