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만족도, 페리카나 1위・교촌 꼴찌
소비자만족도, 페리카나 1위・교촌 꼴찌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2.09 1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 있는 페리카나 매장. (김형수 기자) 2019.12.9/그린포스트코리아
서울에 있는 페리카나 매장. (김형수 기자) 2019.12.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 서비스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페리카나가  8개 업체 가운데 종합 만족도 1위를 차지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9일 한국소비자원은 가맹점수 상위 8개 프랜차이즈 치킨 배달서비스 이용경험자 1600명의 소비자 만족도 및 이용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는 BBQ, bhc, 교촌치킨, 굽네치킨, 네네치킨, 처갓집양념치킨, 페리카나, 호식이두마리치킨 등 8개 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져다. 

한국소비자원은 배달서비스의 신속성 및 서비스의 일관성 등 서비스 전달과정에 대한 만족도(서비스 품질), 음식의 구상 및 맛・가격 및 가성비・고객소통 및 정보제공 등 서비스 핵심 요소에 대한 만족도(상품특성), 소비자가 서비스를 체험하면서 느낀 주관적 감정(호감도) 등 3개 부문으로 나눠서 평가를 실시했다. 

페리카나는 3개 부문의 중요도를 반영한 평균값인 종합만족도에서 3.79점을 받으며 나머지 업체들을 제치고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처갓집양념치킨(3.77점), 네네치킨(3.73점), 호식이두마리치킨(3.71)점, 굽네치킨(3.69점) 등도 평균(3.69점) 이상의 점수를 받았다. BBQ・bhc(3.63점), 교촌치킨(3.56점)이 받은 점수는 평균을 밑돌았다. 

각 부문별 점수를 살펴보면, 서비스 품질만족도에서는 페리카나(3.93점)가 평균(3.85점)을 웃돌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그 뒤를 처갓집양념치킨(3.89점), 네네치킨・굽네치킨(3.87점) 등이 이었다. 

상품 특성 가운데 음식의 구성 및 맛에서는 똑같이 3.91점을 얻은 페리카나와 처갓집양념치킨, 가격 및 가성비에서는 3.84점을 기록한 호식이두마리치킨, 고객 소통 및 정보제공에서는 3.50점을 획득한 굽네치킨이 각각 해당 분야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호감도에서는 처갓집양념치킨(3.70점), 페리카나(3.69점), 네네치킨(3.67점), 호식이두마리치킨(3.62점) 등이 평균(3.61점)을 웃도는 점수를 얻었다. 

주로 배달 주문하는 프랜차이즈 치킨을 이용하는 이유로는 절반이 넘는 58.4%가 맛을 꼽았다. 가격(8.8%), 브랜드 신뢰(7.6%)라는 의견도 나왔다. 주문 방법으로는 모바일 및 배달앱을 통한 주문이 75.9%를 차지했고 전화는 68.1%(중복응답)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30.3%의 치킨 프랜차이즈 배달 서비스 이용자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소비자 불만 또는 피해를 경험했다. 불만・피해 유형으로는 주문 및 배달오류(35.3%), 거짓・과장 광고(17.8%), 할인 쿠폰 적용 시 차별(10.2%), 위생 관련 문제(9.7%) 등이 있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를 서비스 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사업자와 공유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 및 서비스 분야의 발전을 위해 서비스 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