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펭귄 환경칼럼] 환경한다는 사람들은 '도파민형 인간'인가
[뉴스펭귄 환경칼럼] 환경한다는 사람들은 '도파민형 인간'인가
  • 김기정/발행인
  • 승인 2019.12.08 1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타는 아마존 열대우림. (사진 그린피스 빅터 모리야마)
불타는 아마존 열대우림. (사진 그린피스 빅터 모리야마)

 

진보주의자=도파민형 인간?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정신·행동과학부 임상과 교수인 대니얼 Z 리버먼(Daniel Z. Lieberman)이 물리학자 마이클 E. 롱(Michael E. Long)과 함께 쓴 ‘천재인가, 미치광이인가 도파민형 인간’(최가영 역, 쌤앤파커스)에는 진보주의자와 보수주의자의 성향에 관한 흥미로운 분석이 나온다. 이 분석은 ’미국 정치학저널’에 2002년과 2016년에 각각 발표됐던 두 편의 연구보고서를 인용한 것으로, 똑같은 연구팀(미국 버지니아 커먼웰스대학교의 한 연구팀)이 똑같은 주제(진보와 보수를 구분짓는 특징적인 성격유형)로 연구한 결과가 정반대로 나와 상당한 센세이셔널을 일으켰다고 한다.

첫번째 연구결과는 이랬다: 보수주의자는 대체로 충동적이면서 권위적인 반면 진보주의자는 사교적이고 너그러운 경향이 있다. 연구자들은 이런 결과가 일반적인 선입견, 즉 상식(?)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연구팀은 14년 뒤에 이 첫번째 연구결과를 철회한 뒤 새로운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14년 전의 연구결과를 완벽하게 뒤집은 두번째 연구결과는 이렇다: 영리하고 정신력이 강하며 현실적인 성향의 사람들은 진보주의자, 이타적이고 발이 넓고 공감능력이 뛰어나며 사회관습을 잘 따르는 성향의 사람들은 보수주의자.

이 책의 저자들은 이 연구결과를 도파민 시스템과 연결 지어 생각해 보면 수정된 두번째 결과가 당연하다고 지적한다. 진보주의자를 규정하는 특징, ‘위험감수, 감각추구, 충동성, 권위주의’는 도파민 항진상태, 즉 도파민이 계속 뿜어져 나올 때의 특징과 같기 때문에, 두번째 연구결과가 마땅히 타당하다는 얘기다. ‘진보주의자=도파민형 인간’이라는 등식이 성립한다는 주장이다. 도파민(Dopamine)은 쾌감을 만들어내는 신경전달물질로, 우리가 ’새로운 것’을 향해 달려가도록 추동하는 역할을 한다. 이 책 저자들의 정의에 따르면 ‘도파민형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도파민이 남들보다 더 잘 분비되는 사람들로, 더 많은 것, 더 자극적인 것, 더 놀라운 것에 끊임 없이 매료되는 사람들이다.

환경을 위해 목숨을 던지는 그들이 진짜 환경운동가

환경문제에 관심을 기울이는 사람들은 진보적 성향이 강한 것으로 평가된다. 환경보전을 위한 일이라면 현재의 시스템을 바꾸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한다. 다소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때론 더 많은 비용이 들어가게 된다 해도 바꾸고 개혁하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장바구니, 에코백을 사용하는데 익숙하다. 어느 누구처럼 의식있는 사람인척 보이려 빈 텀블러를 들고 다니지 않는다. 나 하나라도 일회용 컵을 줄이겠다는 일념으로, 나 같은 사람이 늘어나야 지구의 지속가능성이 조금이나마 높아질 것이라는 굳은 신념으로 귀찮고 번거로워도 텀블러를 끼고 다닌다.

이런 사람들의 정치적 성향은 다분히 진보적이며 국내외 많은 연구결과는 이를 과학적으로 뒷받침한다. 하물며 환경운동을 본업으로 하는 환경운동가들이야 말할 것도 없다. 다분히 급진적인 성향이다. 정부의 환경정책에 결코 만족하는 법이 없다. 설령 자신들과 코드가 일부 맞아 집권을 도왔더라도 끝내는 정부정책에 날선 비판을 멈추지 않는다. 오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