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일자리, 이제 ‘새활용 산업’서 찾는다
새로운 일자리, 이제 ‘새활용 산업’서 찾는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05 1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5일 서울새활용플라자서 ‘환경일자리 현장간담회’ 개최
환경일자리 창출 성과 공유 및 새활용 산업 발전 방안 모색
서울새활용플라자 전경. (사진 서울새활용플라자)
서울새활용플라자 전경. (사진 서울새활용플라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새활용 산업’은 버려지는 자원에 디자인, 아이디어를 더하거나 활용 방법을 바꿔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산업이다. 청년 아이디어로 폐기물을 줄이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대표적인 유망 ‘녹색산업’이다.

환경부는 5일 오후 새활용(업사이클) 분야 환경 일자리 창출을 위해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환경일자리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그간 환경부 환경일자리 창출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서울시, 한국업사이클디자인협회 회원사, 서울새활용플라자 입주기업 등 관계자와 함께 새활용 산업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그간 양질의 환경 일자리 창출을 주요 정책 목표로 삼아 대기·물·폐기물 등 환경 정책과 투자를 일자리 창출과 연계했다. 중소 환경기업 창업부터 수출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는 기반시설을 강화해 기업이 고용역량을 키우도록 돕고 있다. 또한 유망 녹색산업인 새활용, 생물산업 등에 대해서도 육성정책을 마련했다. 새활용 거점센터 설치, 생물소재기술 민간이전 등 신산업 육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것.

환경부에 따르면, 환경 분야 고용인력이 5년간 연평균 6.4% 증가해 전체 21개 업종 중 취업자수 성장률 1위를 달성하는 등 환경일자리는 내실 있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환경 분야 연평균 고용인력은 약 12만7000명에 이른다.

특히 환경부는 새활용 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새활용 기업에 소재를 연계하는 온라인 판매망(플랫폼)을 구축하고 판로 확대와 대국민 홍보를 지원하는 등 ‘새활용 산업 육성 종합계획(로드맵)’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 이번 행사에서는 환경 일자리 창출 성과와 계획을 공유하는 한편, 새활용 분야에서 성과를 거둔 대표적인 기업인 ‘모어댄’과 ‘젠니클로젯’이 새활용 업계에서의 성장 과정과 일자리 창출 성과에 대해 소개했다. 새활용 기업의 어려운 점과 산업 발전 방안에 대해 기업, 전문가, 정부 관계자 등이 함께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현장간담회에 참석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새활용 산업이 혁신 성장과 환경 일자리를 이끄는 대표적인 신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활용 산업을 포함해 전반적인 녹색산업 혁신 성장을 통한 좋은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