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취약 전국 2000가구 대상 ‘단열개선’ 지원
한파 취약 전국 2000가구 대상 ‘단열개선’ 지원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2.05 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공간 단열개선, 방한물품 제공, 한파 대비 행동 요령 안내
환경부 “취약계층,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나기 지원”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45개 시군구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으로 구성된 2000가구를 지원한다. (송철호 기자)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45개 시군구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으로 구성된 2000가구를 지원한다. (송철호 기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는 오는 31일까지 한파영향에 취약한 2000가구를 대상으로 단열개선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기후변화로 심해지는 한파에 대비해 취약계층 피해를 예방하고 생활 속에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하는 것. 이 사업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BC카드, 이마트가 후원하고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주관으로 진행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전국 45개 시군구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등으로 구성된 2000가구를 지원한다. 지원 가구는 지자체 참여 의향조사를 받아 지역별 한파 취약성 평가 결과를 고려해 선정됐다. 

환경부는 기후변화 진단 상담사(컨설턴트)가 선정된 가구를 방문해 안전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한파대응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한파대응 행동요령은 △목도리, 내복 등 방한용품 활용하기 △무리한 신체 운동 피하기 △저체온증·동상 조심하기 △환기 및 외출할 때 전열기구 끄기 △장시간 외출시 동파 예방하기 △주변 사람 건강 살피기 등이다.  

이밖에 해당가구 단열환경 개선과 난방텐트, 이불 등 방한에 도움을 주는 물품도 지원하는 등 ‘찾아가는 현장서비스 확대’도 추진할 계획이다.

황석태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한파, 폭염 등 기후변화로 인한 혹독한 날씨는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며 “기후변화 적응 관점에서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고 더 나아가 기업 참여 등 사회적인 지원도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