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6년간 미래차기술 등 61.1조 투자…영업이익률 8% 목표
현대차, 6년간 미래차기술 등 61.1조 투자…영업이익률 8% 목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2.04 1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빌리티·자율주행·전동화 등 미래기술에 약 20조원 투자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자동차가 6년간 61조1000억원을 투자, 2025년 자동차부문 영업이익률을 8%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4일 서울 여의도에서 이원희 사장 주재로 기관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데이에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기존 사업 역량 제고에 41조1000억원, 전동화·모빌리티·자율주행 등 미래기술 관련에 약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현대차는 전했다.

이를 통해 자동차부문 영업이익률을 2022년 7%에서 2025년에 8%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목표를 상향조정했다.

현대차는 내년부터 연 평균 10조원 투자를 한다는 계획으로 2018년(6조1000억원)과 2019년(7조8000억원)에 비해 3조원 안팍 늘어난 규모다.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에 41조1000억원, 미래사업 역량 확보에 20조원을 책정했다.

신차 개발과 제네시스, 연비개선 등 제품 부문에 26조5000억원, 공장신증설 등에 11조9000억원이다.

미래사업 기반 확보를 위한 투자는 항목별로 ▲ 모빌리티서비스·플랫폼(1조8000억원),로보틱스(1조5000억원), UAM(도심항공모빌리티)(1조000억원) 등 신사업 7조8000억원 ▲ 자율주행(1조6000억원), 커넥티비티(9000억원) 등 2조5000억원 ▲ 전기차 생산 등 전동화 9조7000억원을 책정했다.

yangsangsa@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