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는 대형마트 '자율포장대'...더 나은 대안은 없나?
사라지는 대형마트 '자율포장대'...더 나은 대안은 없나?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2.03 16: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가 선보인 부직포 소재의 대여용 장바구니. (이마트 제공) 2019.12.3/그린포스트코리아
이마트가 선보인 부직포 소재의 대여용 장바구니. (이마트 제공) 2019.12.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환경부가 추진하는 정책에 따라 대형마트가 제공한 빈 종이상자에 쇼핑한 물건을 담아가는 자율포장대를 내년에는 보기 힘들어질 전망이다. 대형마트 업체들은 소비자들에게 여러 차례 사용할 수 있는 쇼핑백 사용을 권장하며 정부 정책에 동참한다는 입장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내년 1월1일부터 전 매장에서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한다. 이마트도 내년 초 안에 자율포장대를 모두 없앴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도 내년 초 안에 자율포장대를 모두 없앴다는 방침이다.

대형마트 업체들은 지난 8월 환경부와 체결한 ‘장바구니 사용 활성화 점포 운영 자발적 협약’을 시행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자율포장대 운영 중단은 정부와 업계가 3차례 회의를 거쳐 ‘자율’ 협약으로 진행한 만큼 강제나 처벌이 없다"며 "시행시기 등과 관련해 정부가 굳이 협약 내용을 재검토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해당 협약은 대형마트에서 빈 종이상자를 제공해 장바구니 이용은 저조하고, 자율포장대를 운영하면서 포장에 쓰이는 테이프 및 끈 등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대량 발생하자 대응 차원에서 마련됐다. 환경부에 따르면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업체 3곳에서 매년 생기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양은 658톤에 달했다. 상암구장 약 857개를 덮을 수 있는 양이다. 

빈 종이상자를 쓰지 않는 제주도 지역 대형마트의 성공사례를 전국적으로 확산시켜 불필요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장바구니 사용을 활성하기 위해서다.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등이 해당 협약에 참여했다.  

대형마트 업체들은 환경부의 정책 기조에 발맞춰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하는 한편, 고객들에게 용량이 큰 쇼핑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용량이 56ℓ에 이르는 부직포 소재의 대형 대여용 쇼핑백(3000원)을, 롯데마트는 폴리에스테르 소재로 만든 45ℓ 용량에 12㎏의 장력을 버틸 수 있는 대여용 장바구니(3000원)를 도입해 운영하는 중이다. 홈플러스도 대형 사이즈 장바구니(56ℓ)를 제작해 롯데마트・이마트와 큰 차이가 나지 않는 가격대에 대여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하나로마트는 자율포장대를 계속 운영하되, 플라스틱 및 비닐 쓰레기가 나오는 게 문제인 만큼 포장재를 교체하기로 했다. 비닐 테이프를 종이 테이프로 교체하고 플라스틱 끈을 없애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연말부터는 직영점을 시작으로 새로 개발한 대형 장바구니도 선보일 계획이다.

자율포장대가 사라지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기가 힘들어질 수 있다는 목소리가 소비자들 사이에서 나오는 상황이라, 또 다른 대안을 찾아보려 시도하는 것이다. 하나로마트 관계자는 “소비자 불편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중”이라며 “현장의 의견을 듣고 자율포장대 운영을 중단할지, 종이테이프 사용을 유지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