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 해양폐기물 5일간 수거...폐기물 총 400여톤
인천 송도 해양폐기물 5일간 수거...폐기물 총 400여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29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수청, 신항 진입도로 제방 주변 침적해양폐기물 수거
해역 특성상 조석 물때 이용...인양장비 투입 후 육상 인양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25~29일 5일간 송도동 221-2번지 진입도로 제방 주변 침적 해양폐기물에 대한 육상 인양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제공)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 침적 해양폐기물에 대한 육상 인양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이하 인천해수청)은 25~29일 5일간 환경민원 지속 발생지역인 송도동 221-2번지 진입도로 제방 주변 침적 해양폐기물에 대한 육상 인양작업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송도신도시 매립공사 이후 10여년간 폐어망·폐원목 등 해양폐기물이 지속적으로 제방주변으로 밀려와 침적되는 이곳은 간조시 악취가 발생하고 폐스티로폼 어구들이 조류를 타고 밀려와 주변에 계속 쌓이는 지역이다.

인천해수청에 따르면, 이번 수거는 해역 특성상 조석 물때를 맞춰 작업을 했다. 작업시간이 짧고 폐어망과 폐밧줄이 뒤엉켜 있어 간조시 해면에서 작업자가 절단작업을 해야 하는 등 애로사항도 많은 곳이다.

이에 해수청은 50톤급 크레인 1대, 굴삭기 2대와 인력 5명을 투입했다. 5일간 갯바닥에 침적된 해양폐기물을 크레인을 이용해 육상으로 옮기는 작업을 실시한 결과, 폐기물은 총 400여톤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인천해수청 관계자는 “침적된 해양폐기물을 처리해 해양환경오염을 차단하고 폐어망·폐원목 등 해상부유를 방지함으로써 인천해역 입·출항 선박의 통항 안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양환경을 보전하는 활동에 더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