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그룹 “도전하는 인재 위한 든든한 버팀목”
금호석유화학그룹 “도전하는 인재 위한 든든한 버팀목”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1.28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서울 본사에서 노사 임단협 조인식을 가지고 있다.(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서울 본사에서 노사 임단협 조인식을 가지고 있다.(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끊임없이 도전하는 자세를 지닌 인재를 발굴하는 데 힘쓰는 회사다. 합성고무와 합성수지, 정밀화학 등 업계를 선도하는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직원들에게 ‘전문성’과 ‘리더십’ 함양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직원들의 자기계발을 통해 본인은 물론 회사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교육 및 관리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이런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지난 5월 23일 노사 임단협 조인식을 가져 1사 3노조 체제에서 32년 무분규 협약을 기록했다.

◇직무전문성·교양을 두루 갖춘 유연한 리더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전문가 육성을 위해 지난 2010년부터 직무자격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는 임직원의 국가공인자격증·국가기술자격증 취득을 지원하는 제도다. 최근 미국공인회계사(AICPA), 공인재무분석사(CFA) 등 다수의 자격증 취득을 지원한다.

사내강사양성제도도 있다. 공인자격증 취득을 통해 외부로부터 전문성을 확보, 동시에 내부 임직원들로부터 전문성을 인정받는 제도로 핵심 직무에서 일정 경험을 가진 임직원을 사내강사로 양성하는 것이다. 지난 2014년 36명을 최초로 선발한 후 지속적으로 운영 중이다.

또 임원들의 경영능력향상 및 대외 인적 교류 강화를 위해 매년 유수의 경영대학원의 최고경영자과정 수강을 지원하고 있다.

전문화학그룹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금호석유화학그룹 인재의 또 다른 키워드는 ‘리더십&자기개발’이다. 이러한 일환으로 금호석유화학그룹은 ‘WINK 특강’을 매월 1회 진행한다. 임직원이 폭넓은 사고와 상대방을 이해하고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외부강사를 통해 문학과 예술, 경영기법 등 다방면의 경험을 지원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직원들이 서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금호석유화학그룹 직원들이 서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금호석유화학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임직원의 구슬땀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어학은 물론 직무와 관련된 모든 교육을 수강할 수 있는 온라인 강의를 제공한다. 연중 64시간의 교육을 달성해야 하는 금호석유화학은 배움을 중시하며 지난 2011년 독자적으로 개설·운영해온 온사이버교육 및 평가 시스템인 ‘WINK-ACADEMY’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풍부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수강 임직원이 학습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돕는 학습돕기도 한다. 1차 미달성 안내 이후 2차에도 미달성 할 경우 일정 수강료를 수강생이 부담토록 한다. 부담금은 연말에 해당 직원 명의로 복지시설 등에 기부한다. 학습에 대한 책임감을 부여고 미달성시에도 직원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취지이다.

지식은 물론 사원 간 교류를 증진 시키는 제도도 있다. 지난 2015년부터 지식경영의 일환으로 ‘북릴레이’ 프로그램을 실시 중인데 자신이 감명 깊게 읽은 책을 상사나 동료들에게 선물하여 지식 교류와 소통을 촉진하는 활동이다. 타 부서 간의 교류를 우선하고 직급 간 장벽을 허물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직원 사기진작을 위해 임직원이 함께하는 조직문화 활동도 활발히 진행 중이다. 부서별 직원들이 선정한 다양한 활동에 사장과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사장님 한 끼(氣) 줍쇼’와 분기마다 1회 원하는 날 연차소진 없이 조기 퇴근하는 ‘슈퍼패스 제도’, 출근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물을 나눠주는 ‘게릴라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활기찬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쓰고 있다.

 

kds0327@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