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배기탑에서 방사성 빗물 누출 가능성
후쿠시마 원전 배기탑에서 방사성 빗물 누출 가능성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1.29 10: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피스가 촬영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모습(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피스가 촬영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모습(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일본 공영방송 NHK가 후쿠시마 제1원전 배기탑에서 나온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빗물이 땅속으로 스며든 것으로 보인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NHK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 배기탑에서 흘러나온 빗물을 모으기 위해 설치한 콘크리트 상자에 구멍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콘크리트 상자는 수위가 40cm가 되면 전용 탱크에 물을 보내도록 설계돼 있다. 그러나 물을 탱크로 보내지 않을 때도 수위가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전력은 콘크리트 상자에 구멍이 생겨 방사성 물질로 오염된 빗물이 땅속으로 새고 있을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주변의 지하수를 분석한 결과 방사성 물질의 농도 변화가 보이지 않았으며 환경에 미치는 영향도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배기탑은 높이 약 120m로 지난 2011년 발생한 원전 사고 영향으로 내부가 심하게 오염 됐으며 비가 내리면 내부로 드러간 빗물이 고농도 발서성 물질과 섞여 흘러 나온다.

도쿄전력은 오염수가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배기탑에서 나온 빗물을 모으는 콘크리트 상자를 설치했다.

도쿄전력은 콘크리트 상자의 누수 방지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