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음식점 미세먼지·악취 저감시설 확대...“내년엔 올해 2배”
서울 음식점 미세먼지·악취 저감시설 확대...“내년엔 올해 2배”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27 08: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미세먼지 시즌제’ 맞춰 악취방지시설 내년 30곳 확대
2021년부터 100개소씩 확대 지원...연기 90%·악취 60% 저감 효과
직화구이 음식점 1층에 설치된 악취방지시설(전기집진기). (사진 서울시 제공)
직화구이 음식점 1층에 설치된 악취방지시설(전기집진기). (사진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가 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등 연기 90%, 냄새 60%를 저감하는 효과가 있는 ‘악취방지시설’ 설치 지원을 내년에 2배로 확대한다.

서울시는 지난 3년간 매년 15개 업체에 설치를 지원했고 내년에는 총 30곳에 설치를 지원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는 매년 100개소씩 지원한다는 목표다. 당장 내년 지원계획은 1월 중 서울시 및 25개구 홈페이지, 지역신문 등을 활용해 안내‧홍보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다음 달부터 전국 지자체 최초로 ‘미세먼지 시즌제’를 시행하는 가운데, 악취‧미세먼지 방지시설 설치 지원 확대를 통해 시즌제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방지시설이 설치된 사업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방지시설 유지관리를 위한 기술 지도도 실시해 악취와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서울시는 직화구이 음식점 등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생활악취‧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2016년 ‘서울시 생활악취 저감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 방지시설 설치를 지원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직화구이 음식점, 인쇄, 커피, 도장시설 등 생활악취 발생사업장 50개소에 총 4억7000만원의 설치비를 지원했다.

이밖에 서울시는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녹색환경지원센터 홈닥터 대기전문가들로 구성된 현장 실사반을 방지시설 설치지원과정에 참여토록 하고 있다. 이들은 방지시설 시공시 시설이 제대로 설치됐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시설이 최대한 효율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점검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김동완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음식점 등에서 발생하는 악취문제는 인근 주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는 한편 소상공인 생계와 관련된 문제라 해결이 쉽지 않다”며 “악취방지시설 설치시 인근 주민과 업주 모두 만족감이 큰 만큼 소상공인 사업장에서는 내년에 확대되는 설치비 지원책을 적극 활용해 악취방지시설을 설치해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