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팰리세이드·텔루라이드, '北美 올해의 차' 최종후보
쏘나타·팰리세이드·텔루라이드, '北美 올해의 차' 최종후보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1.25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
현대차 팰리세이드 (회사측 제공)
현대차 팰리세이드 (회사측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차 쏘나타와 팰리세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가 각각 '2020년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 올랐다.

25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최근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위원회는 승용차 부문에 쏘나타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에 팰리세이드와 텔루라이드를 각각 최종 후보 리스트에 올렸다는 것.

승용차 부문에는 쏘나타와 함께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 도요타 수프라가 후보 명단에 포함됐고, SUV 부문에는 팰리세이드, 텔루라이드와 함께 링컨 애비에이터가 이름을 올렸다.

트럭 부문은 포드 레인저와 지프 글래디에이터, 램 헤비듀티 등이 후보군이다.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 리스트에 현대·기아차 세 차종이 한꺼번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지금까지 현대·기아차 차량 중 '북미 올해의 차'로 뽑힌 모델은 2009년 제네시스(BH), 2012년 아반떼, 2019년 제네시스 G70와 코나 등 모두 4종이다.

지난 1994년 시작된 '북미 올해의 차' 시상은 매년 그해 출시된 차 가운데 최고를 뽑는 행사로,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전문 기자단 투표로 선정되는데 올해 최종 수상 차종은 내년 1월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