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세안과 4차산업 함께한다...‘한-싱 표준협력MOU’ 체결
한국, 아세안과 4차산업 함께한다...‘한-싱 표준협력MOU’ 체결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25 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자부, “전기·자율 차,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韓 기업의 아세안 진출 기대”
산업통상자원부 (이주선 기자) 2019.11.25/그린포스트코리아
산업통상자원부 (이주선 기자) 2019.11.2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국제표준화기구(ISO)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아시아 지역사무소를 유치하고 있는 아시아의 주요 표준 거점 국가 싱가포르와 표준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한-싱가포르 표준협력 MOU 체결은 문재인 대통령과 리콴유(Lee Kuan Yew) 전 싱가포르 총리 아들 리센룽(Lee Hsien Loong) 총리가 참석한 자리에서 이뤄졌으며 성윤모 산자부 장관, 탄우멍(Tan Wu Meng) 싱가포르 통상산업부 선임정무차관이 서명했다.

싱가포르는 범국가적 스마트시티화를 위한 ‘스마트네이션(Smart Nation)’ 정책을 펼치며 4차 산업혁명 분야 협력 최적의 파트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기간을 맞아 체결된 이번 MOU는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표준화, 법정 계량, 적합성 평가, 기술규제, 스마트시티·제조 등의 분야에서 정보교환과 네트워크 구축 등 연 단위 이행과제를 선정하는 등 세부 협력을 양국이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현재 정부는 아세안과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포괄적 표준협력 공동체를 구성하기 위해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이번 특별정상회의 공동의장성명에 이를 위한 ‘타당성 조사 공동 수행’을 포함할 계획이다.

이번 표준협력 MOU 체결에 따라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설립’은 한층 추진력을 얻을 전망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아세안은 2030년까지 세계 4위 경제블록으로 성장한다는 전략 아래 우리의 산업화와 표준화 성공 경험을 필요로 있다”면서 “아세안과의 표준화 공동연구를 통해 전기·자율 차,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국제표준화를 선도하고, 우리 기업의 진출 여건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