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1호기 폐쇄 또 연기...“감사원 결과 나와야”
원안위 월성1호기 폐쇄 또 연기...“감사원 결과 나와야”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23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열린 제111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위원들과 안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 원자력안전위원회) 2019.11.23/그린포스트코리아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22일 열린 제111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위원들과 안건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 원자력안전위원회) 2019.11.2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경북 경주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 영구폐쇄와 조밀 건식 핵폐기물 저장시설(맥스터) 건설 안건을 두고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2일 서울 광화문 KT 빌딩에서 회의를 열었으나 또 결론을 내리지 못한 채 다음 회의를 기약하게 됐다.

이날 회의에서 일부 원안위 위원들은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끝날 때까지 이 안건에 대한 심의 자체를 멈춰야 한다고 입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회의에도 영구폐쇄안이 심의 안건으로 올라왔으나 같은 이유로 일부 위원이 반대해 논의가 보류됐다.

올해 9월 한수원이 월성1호기의 자료를 조작하는 방식으로 원전의 경제성을 과소평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회는 한수원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문제가 있다면서 감사원 측에 감사를 요구했다. 

원안위 앞에서는 월성1호기의 영구폐쇄를 두고 찬반 집회가 동시에 열렸다.

한수원 노조는 “원안위가 월성1호기 영구폐쇄안을 불법적으로 처리하려 한다”면서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영구정지 심사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반면 탈핵시민행동 등 6개 시민단체 연합은 “경제·안전·주민 수용성 등 모든 측면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면서 “원전 폐쇄는 국민이 결정한 것이기 때문에 이 결정을 뒤집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1982년 가동을 시작한 월성1호기는 2015년 6월까지 발전을 이어가다가 한수원이 폐쇄를 결정하면서 작년 6월부터 가동이 중단됐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