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미세먼지 원인 잡는다...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개소
서해 미세먼지 원인 잡는다...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개소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21 15: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산염, 질산염 등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 집중 측정
백령도, 수도권, 호남권, 중부권, 제주도, 영남권, 경기권에 이어 여덟 번째
오는 22일 개소 예정인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전경 (사진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2019.11.21/그린포스트코리아
오는 22일 개소 예정인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전경 (사진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 2019.11.2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환경부가 서해 중부지역 미세먼지 상시 감시를 위해 충남 서산에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를 설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충청권대기환경연구소는 총면적 약 598.4㎡, 지상 2층 규모로 황산염, 질산염 등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을 집중해서 측정하며, 산업단지와 발전소 밀집 지역인 서해 중부지역의 오염원을 규명하는 역할을 맡는다.

환경부는 6개월 정도의 예비운영을 거쳐 2020년 6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곳에는 초미세먼지(PM2.5) 질량농도 측정기, 미량가스 성분 측정기 등 14종의 상시 관측용 첨단장비가 갖춰져 있다. 

장비는 초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황산염, 질산염 등의 이온 성분을 비롯해 탄소성분, 중금속·미세먼지의 크기 분포 등 대기오염물질의 다양한 물리·화학적 성상을 측정·분석한다.

한편, 전국 대기환경연구소는 이번에 설립된 충청권을 포함해 백령도, 수도권, 호남권, 중부권, 제주도, 영남권, 경기권 등 8곳에 설치돼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