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전동킥보드 공유기업 '라임'과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
GS칼텍스, 전동킥보드 공유기업 '라임'과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19.11.19 12: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직원이 GS25 편의점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GS칼텍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리테일 직원이 GS25 편의점에서 전동킥보드를 타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GS칼텍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GS칼텍스와 글로벌 1위 전동킥보드 공유기업 '라임(Lime)'이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GS칼텍스와 GS리테일은 19일 라임과 전동킥보드 공유사업 관련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GS칼텍스 주유소와 GS파크24 주차장, GS편의점에서 전동킥보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사업에 대한 협업을 논의했다.

 이들 회사는 오는 21일과 28일, 다음달 5일 등 세 차례에 걸쳐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전동킥보드 사용법 안내 및 시승 등을 교육하는 ‘퍼스트라이드(First Ride)'를 개최한다.

 GS칼텍스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주유소를 모빌리티 서비스 간 연계지점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주유소를 전동킥보드 충전 네트워크로 활용, 고객이 출발지에서 주유소까지 전동킥보드를 타고 주차된 공유차량으로 환승 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GS칼텍스는 기존 주유소에서 제공하는 주유·세차·정비 등 일반적인 서비스뿐만 아니라 카셰어링·전기차·수소차 충전을 비롯해 택배서비스인 ‘홈픽’과 스마트락커 서비스 ‘큐부’ 등 물류 허브 기능도 포괄하는 ‘모빌리티&로지스틱 허브’로 주유소를 재정의하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했다.
 
 한편 GS리테일은 소매 점포망이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서 중요한 역학을 할 것을 예상해 지난 2016년부터 GS25와 SG슈퍼마켓 55개 점포에 전기차 급속 충전 설비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지난 8월부터 전국의 GS25를 통해 고속도로 통행료 미납 요금을 조회·납부 할 수 있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미래형 주유소를 ‘모빌리티&로지스틱 허브’로 구축해 나가기 위해 향후에도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분야의 사업들을 계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GS리테일과 함께한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계열사간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너지 확대 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