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폐배터리..."방치 시 폭발·불산 유출 가능성"
전기차 폐배터리..."방치 시 폭발·불산 유출 가능성"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19 12: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 연간 1만 개, 2031년 연간 10만 개 배출 전망
"관련 법·재활용 방안 조속히 마련돼야"
(사진 현대자동차) 2019.11.19/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 현대자동차) 2019.11.1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전기차의 핵심부품 이차전지(배터리)가 심각한 안전문제와 환경오염을 초래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포항시는 지난 18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차세대 배터리 포항 포럼 2019'를 개최하고 글로벌 배터리 선도도시 도약을 위해 배터리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방안을 모색했다.

폐전지를 방치하면 심각한 환경오염과 함께 화재나 폭발 우려가 있으나 이를 재사용하면 제한적으로 전지 수명을 연장할 수 있고, 분해 후 금속이나 용매를 추출해 재활용하면 화재·폭발 문제없이 원료물질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정부는 미세먼지 감축 등을 이유로 전기차 보조금지원을 확대하는 등 2030년까지 전기차 300만대를 목표로 전기차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나 폭발이나 중금속 오염 등의 위험이 있는 폐배터리를 처리할 관련 법과 시설은 전무한 실정이다.

포항시는 금번 포럼을 통해 배터리 산업의 중요성과 이해도를 높이고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활성화와 실질적인 지원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실천전략을 모색했다. 또한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은 지역 사회와 연계한 맞춤형 배터리 산업 분야에 장기적 발전방안 수립에 활용될 방침이다.

한국자동차자원순환협회에 따르면 전기차 폐배터리는 2024년 연간 1만 개, 2031년 연간 10만 개 배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손정수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책임연구원은 “폐배터리에 물리적 충격이 발생하면 심각한 화재·폭발사고나 코발트, 니켈, 리튬 등 중금속의 유출, 최악의 경우 불산(HF, 플루오린화수소산)이 생성되는 등 심각한 환경오염을 초래할 수 있다”면서 “관련 법 개정과 재활용 방안 등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