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톡톡] CJ ENM 오쇼핑부문, 환경부와 ‘포장재 재사용 프로젝트’ 전개
[에코톡톡] CJ ENM 오쇼핑부문, 환경부와 ‘포장재 재사용 프로젝트’ 전개
  • 김형수 기자
  • 승인 2019.11.19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환경부와 손잡고 전개할 포장재 재사용 프로젝트에 사용될 재사용 포장재 용기. (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2019.11.19/그린포스트코리아
CJ ENM 오쇼핑부문이 환경부와 손잡고 전개할 포장재 재사용 프로젝트에 사용될 재사용 포장재 용기. (CJ ENM 오쇼핑부문 제공) 2019.11.1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형수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이 환경부와 손잡고 유통 포장재 발생량을 줄이기 위한 포장재 재사용 프로젝트를 전개한다.

19일 CJ ENM 오쇼핑부문은 환경부에서 오는 20일부터 추진하는 ‘재사용 순환택배포장 적용성 평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 평가는 포장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환경부가 민간 기업과 손잡고 택배 포장재 재사용의 적정성을 다각도로 평가하는 프로젝트다.

CJ ENM오쇼핑부문을 비롯해 물류회사 로지스올, 포장전문 검사기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이 힘을 합친다. CJ ENM오쇼핑부문은 이번 프로젝트에 홈쇼핑을 포함한 유통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참여한다. CJ ENM오쇼핑부문은 업계 최초로 비닐 뽁뽁이 대신 종이 완충재를 도입하고 접착 테이프가 필요 없는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개발하는 등 친환경 활동에 앞장 서왔다. 

‘재사용 순환택배포장 적용성 평가’는 300여명의 CJ ENM오쇼핑부문 고객을 대상으로 3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젝트 참여를 희망하여 선정된 고객에게는 20일부터 고객이 구입한 상품을 기존 택배 박스가 아닌 재사용 박스에 담아 배송한다. 

고객이 재사용 박스를 내놓으면 물류회사 로지스올이 박스를 회수해 세척한 뒤 다시 CJ ENM오쇼핑부문에게 전달한다. CJ ENM오쇼핑부문은 회수된 박스에 새로운 상품을 담아 다른 고객에게 배송하는 과정을 되풀이하게 된다. KCL은 이를 통해 확보된 고객 설문 데이터를 가지고 평가, 분석을 진행한다. 

이를 바탕으로 환경부는 택배 박스의 재사용이 몇 회나 가능할지, 적정 회수율 확보가 가능할지, 고객 만족도는 어떤지 등을 다각도로 평가해 최종적으로 제도화 개선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임재홍 CJ ENM 오쇼핑부문 SCM담당 사업부장은 “CJ ENM오쇼핑부문을 비롯한 많은 유통기업들이 친환경 포장재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지구환경을 위해서는 포장 폐기물의 발생량 자체를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택배 박스의 재사용 문화가 정착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alia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