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저대교 진실 밝힐 '거짓부실위'도 조작의혹 불거져
부산 대저대교 진실 밝힐 '거짓부실위'도 조작의혹 불거져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17 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환경단체, “대저대교 거짓부실위 해명 자료는 온통 거짓투성이” 주장
(사진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 2019.11.17/그린포스트코리아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행동 측은 부산 대저 둔치 남단 대저대교 예정지에서 큰고니떼를 포착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 2019.11.17/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부산 대저대교 예정부지에서 발견된 대규모 ‘가시연’과 ‘순채’ 군락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 논란이 가중된 상황에서, 낙동강유역환경청이 44개 의혹 중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이 거짓·부실이 아니라는 의견을 비친 가운데, 지역 환경단체가 진실을 밝힐 ‘대저대교 환경영향평가 거짓·부실검토 전문위원회’(이하 거짓부실위) 마저 증거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낙동강하구지키기전국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은 13일 거짓부실위가 제출한 결과 보고서를 공개하면서 “가시연이 발견된 곳은 공사지점 안에 있음에도 평가사는 영향이 없다고 거짓 기술했으며, 본인들이 공사 구간에 많이 분포한다던 맹꽁이는 보완 조사에서는 적게 출현하는 것으로 서류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행동은 “삼태 생태공원에는 물두꺼비가 서식하지 않으나 평가사는 있다고 보고했으며, 그에 따른 증빙 사진도 전혀 다른 두꺼비 사진으로 첨부했다”면서 “환경청은 두꺼비와 물두꺼비도 구분하지 못하는 평가사에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시민행동은 또 “평가사는 부실위로부터 전반적인 내용과 함께 한 달이라는 시간을 보장받았으나, 시민단체는 회의 하루 전 자료를 제공하는 등 자료 검토에 충분한 시간을 보장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밖에 시민행동은 순채, 큰고니, 재두루미, 소음·진동, 미세먼지, 현지 조사표, 자문위원의 허위 이력 등도 조작됐다고 주장하면서 “거짓부실위의 해명 자료는 온통 거짓투성이”라고 역설했다.

부산 대저대교는 총사업비 4000억 원을 투입, 부산 강서구 식만동과 사상구 삼락동 약 8km 구간을 연결하는 왕복 4차선 규모의 교량으로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leesun@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