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는 그린포스트] 올해도 매서운 ‘수능한파’...일부 영하권
[날씨는 그린포스트] 올해도 매서운 ‘수능한파’...일부 영하권
  • 이주선 기자
  • 승인 2019.11.13 1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일인 1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올해도 어김없이 매서운 한파가 예상된다. (이주선 기자) 2019.11.13/그린포스트코리아
수능일인 1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올해도 어김없이 매서운 한파가 예상된다. (이주선 기자) 2019.11.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주선 기자] 올해도 어김없이 매서운 수능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수험생들 컨디션 조절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4일은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고, 서울·경기, 강원 영서, 강원 산지 등에는 한파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4~10도 뚝 떨어지겠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몰아치는 강풍으로 체감온도는 5~10도 낮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수능일 아침 기온은 -7~7도, 낮 기온은 3~12도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영하 3도 △춘천 영하 5도 △강릉 영상 1도 △청주 0도 △대전 0도 △전주 영상 3도 △광주 영상 5도 △대구 영상 2도 △부산 영상 6도 △제주 영상 12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영상 4도 △춘천 영상 6도 △강릉 영상 9도 △청주 영상 6도 △대전 영상 7도 △전주 영상 8도 △광주 영상 9도 △대구 영상 9도 △부산 영상 10도 △제주 영상 13도 등이다.

14일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80㎍/m³ 미만의 ‘보통’ 수준을 유지하겠다.

leesun@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