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카카오내비’ 출시..."헤이 카카오"라고 불러주세요
‘U+카카오내비’ 출시..."헤이 카카오"라고 불러주세요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12 10: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카카오모빌리티 협업 서비스
길 안내, 소요시간, 주차장 등 정보 제공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왼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가 U+카카오내비 출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19.11.12/그린포스트코리아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왼쪽)과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 전무가 U+카카오내비 출시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19.11.1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와 카카오모빌리티가 미래 모빌리티 기술 협력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는다.

LG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U+카카오내비’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월 양사가 체결한 ‘5G 기반 미래 스마트 교통 분야 서비스’ 업무협약 이후 내놓은 1호 서비스다.

앞으로 LG유플러스와 LG유플러스 알뜰폰(MVNO)을 쓰는 LTE 및 5G 고객들은 U+카카오내비 이용 시 데이터 이용료를 면제받는 ‘제로레이팅’을 적용 받게 된다. 약 1400만 고객이 모바일 데이터 이용료를 부담할 필요 없이 언제든지 내비게이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U+카카오내비는 카카오T 플랫폼을 이용하는 일반 이용자, 택시기사, 대리기사를 통해 구축한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1분 단위의 빠르고 정확한 길안내’를 제공할 수 있다. 

또 머신러닝 기술로 분석해 보다 정확한 예상 소요 시간을 알려주고, 미래 운행 정보 기능을 탑재해 최대 1년까지 미래 특정 시점의 교통 정보도 제공한다.

또 주차장 검색기능을 도입해 이용자 편의를 높였다. 모바일로 실시간 이용 가능한 주차장을 검색하고, 예약과 결제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다.

음성인식 기능도 탑재됐다. ‘헤이카카오’를 부르면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가 음성을 인식하고 명령어를 알아듣는다. 운전자는 말로 목적지 변경, 음악듣기, 포털 검색, 날씨정보 검색 등을 할 수 있다.

문현일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2담당은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의 첫걸음을 내딛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협력 사업을 진행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