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등 5개 기관, 정보 교류 및 공동학술지 발간
국립생태원 등 5개 기관, 정보 교류 및 공동학술지 발간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11 16: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생태원, 5개 공공연구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지구생태해양정보 학술지 공동발간...공공기관·개인 연구자료 활용
 
국립생태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및 부설 극지연구소,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5개 공공연구기관은 연구데이터 활용 및 공동학술지 발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국립생태원 제공)
국립생태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및 부설 극지연구소,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 5개 공공연구기관은 연구데이터 활용 및 공동학술지 발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국립생태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11일 대전 유성구 인터시티호텔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및 부설 극지연구소,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각 기관 연구자료(데이터) 활용 활성화와 지구생태해양정보(지오데이터) 학술지 공동발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립생태원 등 5개 연구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학술지 공동발간, 과학·연구 자료(데이터) 활용 및 관련 산업 활성화 등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기관별 고유 연구자료 공유기술 개발 및 활용 연구 △연구자료 품질관리와 통일된 형식 유지 등 자료 관리체계 수립 공동연구 △연구자료 학술지 발간 위한 협력 △학술자료, 출판물 및 지식정보 공유 △자료 공유 통한 협력사업 및 공동 발전 방안 모색 등이다.

지구생태해양정보 학술지는 지구·생태·해양연구에 대한 체계적인 개선과 자료 중심의 과학적인 기록을 목적으로 하는 학술지로, △생태학 △지질학 △지구물리학 △대기 및 기상과학 △해양과학 △극지과학 △우주과학 △원격탐사학 △자료모의계산(데이터모델링) 등을 포괄적으로 아우르고 있다. 이 학술지는 생태와 지구과학 분야 자료 전문지로 다음 달에 창간호가 발행된다.

국립생태원은 이번 학술지 창간으로 연구 자료 관리와 활용에 획기적인 전환기를 맞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공공기관 및 개별 연구자가 생산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보화해 개방함으로써 지구·생태·해양분야 연구 자료에 대한 국내외 빅데이터 활용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박용목 국립생태원 박용목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발간되는 지구생태해양정보 학술지는 국내 기존 학술지와는 차별화된 새로운 연구 체계를 제시한다”며 “이를 통해 국내 학술지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제무대에서 선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