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수석부회장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
정의선 수석부회장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08 10: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현대차 비전 밝혀
‘스마트시티 자문단’ 통한 인류 위한 혁신적 도전 시사
현대차그룹 혁신 거점 ‘현대 크래들’이 7일(현지시각) 샌프란시스코 ‘피어 27’에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를 개최했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기조연설에서 ‘인간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에 대해 강조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그룹 혁신 거점 ‘현대 크래들’이 7일(현지시각) 샌프란시스코 ‘피어 27’에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2019’를 개최했다. 사진은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기조연설에서 ‘인간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에 대해 강조하고 있는 모습.(사진 현대차그룹 제공) 2019.1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obility Innovators Forum, 이하 MIF) 2019’에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이라고 선언했다.

이어서 이를 실현하는 방안에는 도시와 모빌리티, 인간을 위한 통찰력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류에 기여하는 혁신적인 도전을 펼치는 계획을 밝혔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MIF’는 현대차그룹의 혁신 거점인 ‘현대 크래들(CRADLE)’이 주관하며,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는 행사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포럼 개막 기조연설에서 모빌리티의 과거와 현재를 재구성한 뒤 인간 중심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강조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제가 대학원을 다녔던 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기 시작하는 새로운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다는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이 완전히 기존의 문제점들을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정 수석부회장은 “저는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며 “도시와 모빌리티는 그 시작부터 우리 인간을 위해 개발되고 발전돼 왔다. 그렇기에 현대자동차그룹은 보다 넓은 인문학적 관점에서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정 수석부회장이 강조한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사람과 사람을 단순히 연결하는 것을 넘어 인류의 삶에 보다 공헌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준비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전했다.

또 미래 기술에 인간 중심 기반의 인문학적 진보가 결합될 때 모든 계층의 사람들에게 사회적 가치가 공평하게 배분될 것이라는 신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구체적인 노력의 실현 방환으로는 현대차그룹의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들었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최근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해 포용성, 자아실현성, 역동성의 세 가지 인간중심 미래 도시를 추구한다”며 “이와 함께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환경, 심리, 도시, 건축, 디자인, 교통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된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올해 초부터 활동하고 있다. 자문단은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려면 어떻게 설계되고 제공되어야 하는지 함께 논의하며 답을 찾아갈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MIF는 세계 최대 혁신도시에서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 뜻 깊은 자리”라며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인간의 꿈을 실현하고 사람들간의 교류를 증진시켜 인류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