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비 부숙도 기준’ 시행...축산악취·미세먼지·수질오염 해결
‘퇴비 부숙도 기준’ 시행...축산악취·미세먼지·수질오염 해결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08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농식품부,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사·컨설팅 지원
시군, 15일까지 희망 농가 신청 받아 접수...이달 하순 추진
농가 신청서(퇴비 부숙도 육안판별법)는 색깔과 형상, 냄새, 수분 등을 자가체크해 작성하면 된다. (사진 환경부 제공)
농가 신청서(퇴비 부숙도 육안판별법)는 색깔과 형상, 냄새, 수분 등을 자가체크해 작성하면 된다. (사진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축산악취 및 미세먼지 저감, 수질오염 방지, 퇴비 자원화 등을 위해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이하 가축분뇨법)’에 따라 내년 3월 25일부터 ‘가축분뇨 퇴비 부숙도 기준’이 시행된다.

부숙도 기준이 시행되면 축산농가는 가축분뇨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할 때 부숙도 기준을 준수해야 하고 축사면적에 따라 1500㎡ 이상 농가는 ‘부숙후기’, 1500㎡ 미만 농가는 ‘부숙중기’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배출시설(축사) 면적에 따라 허가규모 배출시설은 6개월에 1회, 신고규모 배출시설은 연 1회 부숙도 검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퇴비 부숙도 기준 시행에 따른 농가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현장의 애로해소를 지원하기 위해 시군을 통해 오는 15일까지 농가 신청을 받아 부숙도 검사와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신청대상은 배출시설 신고규모 이상(소 100㎡이상, 돼지 50㎡이상, 가금 200㎡이상) 농가로, 희망하는 농가는 신청서를 작성(신청서는 시군 축산부서 배부)해 농장 소재 시군에 15일까지 직접 제출하면 된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부숙도 검사와 컨설팅 및 농가 애로 해소 등을 지원하기 위해 중앙 및 지역단위 TF를 구성·운영한다.

중앙단위 TF는 환경부, 농식품부, 농협, 축산환경관리원 등으로 구성하고 농가 신청 및 현장 건의 등에 대해 협의한다. 지역단위 TF는 시군(축산·환경부서 등), 일선 농축협, 농업기술센터 등이 참여하고 농가 신청서 작성 지원, 부숙도 검사 및 컨설팅 실시, 농가 교육 등을 추진한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이번 부숙도 검사 및 컨설팅 결과를 바탕으로 농가별로 퇴비 부숙을 위해 필요한 사항을 발굴하고 퇴비관리 교육 강화, 공동퇴비사 설치 등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농가 및 시군 등 담당자를 대상으로 15일 퇴비 부숙관리 방법 안내서와 동영상을 제작·배포한다. 이와 별도로 11~22일 시군 및 농축협 담당자에게 퇴비 교반기술, 컨설팅 실시요령 등 교육을 실시하고 시군단위에서 농가 교육 및 컨설팅을 실시한다.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부숙도 검사 및 컨설팅에 많은 농가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며 “농가의 내년 퇴비 부숙도 시행에 대비한 준비를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