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 교통 신호 반영해 한층 고도화한다
SKT T맵, 교통 신호 반영해 한층 고도화한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06 10: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T-경찰청-도로교통공단 업무협약 체결
운전시간‧비용, 환경오염 등 교통문제 해결
(사진 SK텔레콤 제공) 2019.11.6/그린포스트코리아
(사진 SK텔레콤 제공) 2019.1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SK텔레콤의 T맵과 경찰청 교통신호 데이터를 연계하고 교통신호기에 5G 통신기술을 적용하는 스마트 교통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이 경찰청에서 ‘교통신호‧T맵 데이터 공유 및 5G 기술 검증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청의 교통신호 정보와 SK텔레콤의 T맵 데이터를 기반으로 교통 관련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약이다.

SK텔레콤은 경찰청의 교통신호 데이터를 활용해 T맵 경로상 신호 정보를 표출하고 도착 예측시간 정확도를 높이는 등의 서비스 고도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혼잡 시간대 병목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SK텔레콤의 T맵에서 제공하는 교통데이터를 이용해 경찰청 교통신호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검증에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도로교통공단은 5G 기반의 교통신호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 검증 및 테스트베드 구축에 나선다. 교통신호기에 5G망을 적용해 신뢰성과 안정성을 갖춘 실시간 교통신호시스템으로 진화‧발전시킨다.

SK텔레콤과 경찰청은 이 같은 협력을 통해 운전시간‧비용, 환경오염 등 교통문제를 해결해 사회적 비용을 줄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경찰청 등 정부기관과 추가로 협력해 기업 간(B2B) 레퍼런스 인프라 확보 및 자율주행 등 각종 5G 사업 기회를 창출할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이번 경찰청 및 도로교통공단과의 협력을 통해 5G, 모빌리티 및 B2B 사업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시대에서 다양한 사업 파트너들과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