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지털재단, 시민이 만든 우수 공익 앱 18작 선정
서울디지털재단, 시민이 만든 우수 공익 앱 18작 선정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06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으뜸상에 강좌 정보 앱 '배움, 서울', 열정상에 '서울에어', '서울식물원'
‘2019 스마트서울 앱 공모전의 수상작들. 왼쪽부터 으뜸상을 받은 ‘배움, 서울’, 열정상을 받은 ‘서울에어'과  ‘서울식물원’의 앱 화면.(사진 서울시 제공) 2019.11.6/그린포스트코리아
‘2019 스마트서울 앱 공모전의 수상작들. 왼쪽부터 으뜸상을 받은 ‘배움, 서울’, 열정상을 받은 ‘서울에어'과 ‘서울식물원’의 앱 화면.(사진 서울시 제공) 2019.1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서울디지털재단이 ‘2019 스마트서울 앱 공모전’에서 시민들에게 받은 아이디어 219개 중 우수 공공앱 총 18작품을 최종 선정했다.

서울디지털재단은 시민들이 주도적으로 공익적인 앱을 생산하는 문화를 조성하고 우수 개발자를 발굴하기 위해 ‘스마트서울 앱 공모전’을 실시하고 있다.

10회째를 맞은 올해는 1등인 으뜸상에 교양, 역사, 인문, 도시농업 등 관심 있는 분야의 프로그램을 조회하고 예약할 수 있는 ‘배움, 서울’ 아이디어가 선정됐다. 

열정상에는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와 기상정보, 미세먼지 관련 서울시 정책과 뉴스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서울에어(AIRSTORE)’ 앱과 식물원 내 오늘의 식물 찾기 미션을 수행하고, 상품도 받으며 서울식물원을 즐겁게 이용할 수 있는 ‘서울식물원’ 앱이 선정됐다.

이외에도 △쓰레기통 위치를 보여주는 ‘어따버려’ △서울시 결혼식장 정보를 모은 ‘스몰웨딩 in SEOUL’ △서울시 등산 코스를 안내하는 ‘서울산타’ △서울시 강좌 정보를 제공하는 취미개발 앱 ‘서울은 배우는 중’ 등 시민 일상에 유용한 앱들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전에선 서울시 열린데이터 광장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사례가 많아 서울시가 데이터를 개방한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디지털재단은 8일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시상식을 열고 으뜸상 1팀, 열정상 2팀, 발전상 5팀, 장려상 10팀을 각각 수상하고, 12월에 수상작 앱을 ‘2019년 스마트서울 모바일 앱 공모전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고한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은 “공모전을 통해 시민들의 창의적이고 개성 넘치는 아이디어를 엿볼 수 있었다”며 “시민의 손으로 직접 만든 모바일 서비스가 널리 이용돼 시민들의 생활편의를 더욱 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