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나흘째 상승…2140선 넘어 6개월來 최고
코스피 나흘째 상승…2140선 넘어 6개월來 최고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1.05 16: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外人 순매수 2개월 만에 최대…코스닥도 670선 회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코스피가 4거래일째 올라 2140선을 넘어섰다.

중국증시가 미중 무역협상 진전과 중국 인민은행의 금리 인하 등으로 오후부터 가파르게 상승한 영향이 호재였다.

5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40p(0.58%) 오른 2142.64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5월 8일(2168.01) 이후 약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앞서 코스피 지수는 지난 5월 9일 미국 정부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기존 10%에서 25%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직후 하루 만에 3.04% 하락한 뒤 내내 2140선 아래에 머물러 왔다.

이날 지수는 전장보다 3.42p(0.16%) 오른 2133.66에서 출발한 뒤 등락을 거듭하며 혼조세를 보이다 오후 들어 가파른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337억원어치를 순매수, 5거래일째 '사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는 지난 7월 11일(3657억원) 이후 약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142억원, 1386억원을 순매도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503개였고 내린 종목은 322개였다. 보합은 78개 종목.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3억9438만주, 거래대금은 5조377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73p(0.56%) 오른 672.18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02p(0.15%) 오른 669.47로 개장한 뒤 약세로 전환했다가 오후 들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629억원, 286억원어치를 순매수했고 기관은 677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9억7449만주, 거래대금은 6조1436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1.7원 내린 1157.5원에 마감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