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에너지솔루션, 국내 첫 초고출력 태양광모듈 개발
현대에너지솔루션, 국내 첫 초고출력 태양광모듈 개발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1.05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출력 430W...내년초 본격 생산
현대에너지솔루션 충북 음성 R&D 센터
현대에너지솔루션 충북 음성 R&D 센터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현대에너지솔루션이 국내 최초로 초고출력 태양광 모듈을 개발, 본격 대량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충북 음성공장에 대면적 M6 태양광 모듈 생산시설을 설치, 내년 초부터 고출력·고효율 제품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이 제품은 최고 출력 430W로 국내 양산 제품 가운데 가장 출력이 높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일조량이 낮아도 안정적인 발전량을 제공할 수 있고 높은 내구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라고 현대에너지솔루션은 전했다.

대면적 태양광 모듈은 소수 업체만 양산하는 제품으로,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되는 태양광 모듈보다 생산효율성을 13% 이상 높일 수 있다고 한다.

현대에너지솔루션에 따르면 태양광 셀 크기는 M2(156㎜×156㎜)에서 M3(158㎜×158㎜)로 커지는 추세인데다 변화 속도도 빨라 3년 내 M6(166㎜×166㎜)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10월 초 기존 600MW 규모 음성공장을 1GW 규모로 증설하는 공사를 시작했고 이번에 대면적 생산설비를 도입, 생산능력이 총 1.35GW로 2배 이상으로 커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현대에너지솔루션은 2016년 12월 현대중공업에서 분리된 태양광 사업체로, 지난해 매출 3476억원을 기록했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