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부유식 풍력발전기 포르투갈에 들어선다
세계최대 부유식 풍력발전기 포르투갈에 들어선다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1.05 15: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4MW급 반잠수형 풍력시설로 설치에 수심 제약없어
 
8.4MW급 대규모 해상 풍력발전기가 포르투갈에 설치된다. (ABS 제공)
8.4MW급 대규모 해상 풍력발전기가 포르투갈에 설치된다. (ABS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세계최대 부유식 풍력발전 터빈으로 ABS 등급을 받은 8.4MW급 대규모 해상 풍력발전기가 조만간 포르투갈에 들어선다. 

부유식 풍력터빈 기반의 표준설계 업체인 ABS는 5일 반잠수형 해상풍력기 3개가 포르투갈 비아나두 카스텔루 해안에서 20㎞ 떨어진 해상에 설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풍력기는 미국의 에너지회사인 프린시플 파워(Principle Power)사가 해상풍력 글로벌회사인 MHI베스타스의 터빈을 채택해 설계한 ABS등급 반잠수형 풍력시설 중 첫 번째 풍력기다.

이 부유식 풍력발전기는 고정 구조물이 필요 없어 수심에 제약을 받지 않고 설치할 수 있다.

ABS에 따르면 10MW 이상 용량의 대형터빈이 개발되고 수심이 낮은 해안 설비에 대한 연구가 적극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는 부유식 기술이 재래식 중층 심해 고정식 시설 기술의 대안이 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맷 트랑블레 ABS 글로벌 해안사업 담당 수석부사장은 “효율성이 높은 대형 터빈은 자본 비용뿐 아니라 운용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세계 최대 부유식 해안풍력 터빈의 설치는 산업계의 중요한 이정표”라고 강조했다.

ABS는 2011년 최초 상용 규모의 반잠수형 부유식 해안 풍력 터빈인 ‘윈드플로트1’을 인증했으며, 2013년에는 ‘부유식 해양 풍력시설 건설 및 등급분류에 관한 ABS 지침’을 발표한 바 있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