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 통큰 결정' 초중고 공기청정기 무상지원 완결
LG, '구광모 통큰 결정' 초중고 공기청정기 무상지원 완결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11.05 14: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3개교에 1만100대 설치…3년간 필터교체·AS도 무료
설명
LG가 지원한 공기청정기가 설치된 경기 파주시 문산동초등학교 1학년 교실 (LG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LG그룹 구광모 회장이 전국 초·중·고에 공기청정기 1만대를 무상 지원하기로 한 사업이 마무리됐다.

LG는 5일 미세먼지에 취약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해 전국 433개 초·중·고 등에 공기청정기 1만100대 무상지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앞으로 3년 동안 공기청정기 필터 교체와 AS도 무상 제공할 방침이라고 LG는 전했다.

총 지원 규모는 애초 약 150억원으로 잡았으나 220억원으로 확대됐다는 것이 LG 설명이다.

앞서 LG는 지난 3월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사태가 장기간 이어지던 당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데 구광모 ㈜LG 대표를 비롯한 경영진의 뜻을 모아 공기청정기 1만대 무상 지원을 결정했었다.

이에 따라 관계 부처와 협의를 통해 최근까지 공기정화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전국의 초등학교 168개교와 중학교 124개교, 고등학교 91개교를 비롯해 도서관과 수련원 등 청소년 공공시설 등에 대용량 공기청정기 1만100대를 설치했다.

그동안 LG전자는 전국 학교에 보급할 공기청정기 생산을 위해 창원공장의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기도 했다.

이번에 보급된 LG 대용량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초등학교 교실 면적의 약 1.5배 이상인 최대 100㎡의 공간에서도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고 한다.

LG는 실내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주는 LG유플러스의 사물인터넷(IoT) 공기질 알리미 서비스와 공기청정기를 원격으로 제어하는 인공지능(AI) 스피커도 차례로 지원할 계획이다.

yangsangsa@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