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더블미, 홀로그램 통신기술 공동 개발
LG유플러스-더블미, 홀로그램 통신기술 공동 개발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04 1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메라 1대로 3D 홀로그램 구현
MEC 네트워크로 실시간 전송
4일 서울 서초구 더블미 시연룸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이해성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그룹장(사진 오른쪽)와 김희관 더블미 대표가 3D 홀로그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4일 서울 서초구 더블미 시연룸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이해성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그룹장(사진 오른쪽)와 김희관 더블미 대표가 3D 홀로그램을 살펴보고 있다.(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LG유플러스는 홀로그램 콘텐츠 제작 전문업체 더블미와 ‘5G 기반 실시간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고 4일 밝혔다.

‘텔레프레즌스’는 사용자의 모습을 홀로그램 같은 가상현실로 구현해 원격회의 등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LG유플러스는 초당 데이터 20MB를 처리해야 하는 대용량 3D 홀로그램의 구현을 위해 사용자 근처의 서버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는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 Mobile Edge Computing)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또 MEC에 홀로그램 콘텐츠의 품질을 높이는 인공지능 알고리즘도 적용할 계획이다.

더블미는 3D 카메라 1대로 실시간 홀로그램을 생성하는 ‘홀로포트(Holoport)’를 제공한다. 홀로포트 기술은 인공지능이 피사체의 동작을 기계학습으로 추론해 카메라로 촬영되지 않는 부분도 자동으로 보완할 수 있어, 여러 대의 카메라가 없이도 3D 그래픽을 만들 수 있다.

이해성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그룹장 상무는 “스마트폰용 3D 카메라 등이 보편화되면 텔레프레즌스 기술은 더욱 주목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더블미와 협업으로 원격회의, 원격진료, 원격교육 등 텔레프레즌스 기반 다양한 사업모델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홀로포트를 구현하는 원리.(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홀로포트를 구현하는 원리.(사진 LG유플러스 제공)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