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나주 에너지 국가산업단지 개발’ 협약
LH, ‘나주 에너지 국가산업단지 개발’ 협약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1.04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나주시·전남개발공사와
LH가 전라남도, 나주시, 전남개발공사와 ‘전남나주 에너지 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H 제공)
LH가 전라남도, 나주시, 전남개발공사와 ‘나주 에너지 국가산업단지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LH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4일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에서 전라남도, 나주시, 전남개발공사와 신규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나주 에너지 국가산업단지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전남나주 에너지 국가산업단지는 지난해 8월 국토교통부에서 국가균형발전 및 미래 신산업 육성을 위해 발표한 신규 산업단지 7곳 중 하나로, 전남 나주시 왕곡면 일원에 3287억원을 들여 1837㎡ 규모로 조성된다.

특히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하기 위해 한국전력 등과 연계한 신산업 생태계 조성에 산·학·연 유기적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등 기업들이 원하는 수요자 중심의 산업단지로 개발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들은 산업단지 개발에 따른 재정투자를 비롯해 원가절감, 수요확보 등에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며, 사업추진 방식이나 공동사업 지분율 등 세부사항은 향후 별도 사업시행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전남나주 에너지 국가산단이 신산업 분야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기업하기 좋은 공간으로 개발돼 지역의 일터와 삶터는 물론, 쉼터와 꿈터의 기능까지 결합된 창의적 혁신공간으로 각광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as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