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IPTV 서비스, 1인가구·개인 맞춤형으로 바꾼다"
KT "IPTV 서비스, 1인가구·개인 맞춤형으로 바꾼다"
  • 이재형 기자
  • 승인 2019.11.04 14: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 VR tv, 올레 tv UHD 4, AI 큐레이션 공개
VR로 언제든 개인 영상 시청...맞춤 콘텐츠 추천도
(이재형 기자)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KT직원이 슈퍼 VR tv로 동영상을 시청하는 모습을 시연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한 가족이 둘러 앉아 보던 IPTV가 VR,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해 한층 개인화된다.  

KT는 4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형 텔레비전이 설치된 거실에서 벗어나 어디서든 이동하며 시청할 수 있고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하는 ‘IPTV 개인화 3종 서비스’를 공개했다. 

KT는 △머리에 착용한 VR기기로 TV를 보는 ‘슈퍼 VR tv’ △무선통신으로 어디서든 이용 가능한 초소형 셋톱박스 ‘올레 tv UHD 4’ △인공지능(AI)이 수십만 VOD와 광고를 분석해 사용자에게 추천하는 ‘AI 큐레이션’ 등 3종 서비스를 통해 기기부터 콘텐츠까지 개인화 수요에 더 발맞출 방침이다.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 부문장은 “통계에 따르면 1인가구가 급증하면서 2020년에는 국내 총 가구의 3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미디어 소비를 보면 개인단위로 TV 시청 시간이 늘어 IPTV도 개인화된 소비에 더 어울리게 서비스를 개선했다”고 말했다.

(이재형 기자)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KT 모델들이 '슈퍼 VR' 기기와 ‘올레 tv UHD 4’ 셋톱박스를 소개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이재형 기자)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구현모 KT커스터머 엔 미디어부분장이 3대 서비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이재형 기자) 2019.11.4/그린포스트코리아

△IPTV 이용 시 편의에 집중...콘텐츠 자체는 기존과 같은 평면 동영상

4K 무선 VR 기기로 IPTV를 보는 ‘슈퍼 VR tv’에는 중국 제조사 피코사의 제품을 이용했다. 

기기는 총 중량이 265g으로 가볍고 무게중심이 평형을 이뤄 장시간 이용 시 목에 가는 하중을 줄였다. 화면은 180인치 광 시야각이 어지럼증을 덜고 4K UHD 화질을 적용해 화면 확대 시 화질이 깨지는 문제를 없앴다.  

슈퍼 VR tv에선 21만여편의 주문형 비디오(VOD)와 올레 tv의 270여개 실시간 채널, 게임‧스포츠 등 3000여편의 VR 전용 콘텐츠까지 월 9900원(3년 약정)에 제공한다. VR 기기는 전용 요금제 3종 가입 시 월 1만1000원(3년 약정)에 이용할 수 있으며, KT 인터넷, 올레 tv, 올레 tv 복수단말 신규 가입자에게는 무료로도 제공한다. 

송재호 KT미디어플랫폼 사업본부장은 “KT는 슈퍼 VR tv를 통해 풍부한 콘텐츠와 합리적인 가격으로 VR생태계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IPTV의 셋톱박스로는 오는 20일 출시하는 ‘UHD4’를 공개했다. UHD 4은 인터넷 선과 전원 선 없이 기가 와이파이만 연결되면 사용할 수 있게 해 이동 편의성을 높인 완전무선기기다. 

‘UHD4’는 크기를 기존 셋톱박스의 5분의 1 수준으로 소형화해 한손에 쥘 수 있게 했고 발열도 대폭 줄였다. 대기전력 소모량도 기존의 절반으로 저감했는데, 이를 통해 연간 전기요금을 최대 3만원까지 아낄 수 있게 됐다.

콘텐츠는 오는 12일 상용화하는 ‘AI 큐레이션’에 집중했다. AI 큐레이션의 AI는 올레 tv 820만 가입자의 VOD, 실시간 채널, 모바일 시청이력을 딥러닝해 가구당 최대 4개 계정까지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맞춤형 콘텐츠에는 현재 VOD등 영상까지 지원하나 향후 광고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콘텐츠 제작 차원에선 디스커버리와 협업한 콘텐츠를 제작 중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미정이다. 또 KT관계자는 평면 동영상이 아닌 3D 입체 콘텐츠의 추가계획도 아직은 없다고 밝혔다.

송재호 KT미디어플랫폼 사업본부장은 “VR 기기 출시 후 자체 조사에 따르면 사용자들의 대부분은 퇴근 후 시간대에 2시간 정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이중 80%는 동영상 시청에 집중돼 VR을 이용한 IPTV의 가능성을 매우 밝게 전망한다”고 말했다.

 

silentrock91@greenpost.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