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로쓰레기통’ 문제...“획기적 해결방안 모은다”
서울 ‘가로쓰레기통’ 문제...“획기적 해결방안 모은다”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9.11.04 1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서 ‘가로쓰레기통 설치 및 운영 개선’ 토론회 개최
서울시 “가로쓰레기통’ 개선 위해 시민·전문가·공무원 머리 맞댈 것”
서울시내 설치된 가로쓰레기통.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광진구 일반 쓰레기통, 동작구 항아리형 쓰레기통, 가로쓰레기통에 무단투기하는 사례, 서초구 서리풀컵.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내 설치된 가로쓰레기통.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광진구 일반 쓰레기통, 동작구 항아리형 쓰레기통, 가로쓰레기통에 무단투기하는 사례, 서초구 서리풀컵. (사진 서울시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송철호 기자] 서울시는 6일 오후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3층 대회의실에서 가로쓰레기통 설치 및 운영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시민, 환경·청소분야 전문가·단체, 시·자치구 담당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여하는 합동토론회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1995년 쓰레기 수수료 종량제가 실시되면서 가정과 사업장 등에서 생활쓰레기를 가로쓰레기통에 배출하는 사례가 발생, 일부 기초자치단체에서는 쓰레기통을 철거한 바 있다. 이후 가로 쓰레기통을 설치해 달라는 시민들 요구가 늘면서 서울시는 현재까지 버스정류장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에 가로쓰레기통을 확대·설치하고 있다.

하지만 일반쓰레기와 재활용 가능한 자원이 분리배출 되지 않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서울시는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가로쓰레기통 관련 문제점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

특히 △시내버스 음식물 반입금지 조치 이후 정류장 주변에 버려지고 있는 1회용 음료컵에 대한 개선 방안 및 가로쓰레기통 명칭 가이드라인 △자원 재활용을 위한 가로쓰레기통 조합 형태 △태양광 압축 쓰레기통 등 운영 개선 △서울시에 적합한 쓰레기통 디자인 △가로쓰레기통 유지관리 및 청결도 향상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연구원,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서울환경운동연합, 서울시청 노동조합, 서울시 생활폐기물협회, 종로구 청소행정과 등에서 토론패널로 참여하며 청소 관련 담당 공무원 및 가로쓰레기통에 관심이 있는 시민들도 누구나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김동완 서울시 생활환경과장은 “가로쓰레기통 유지관리 개선을 위해서는 재활용 자원 분리배출, 가정·사업장 생활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시에서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적극 수렴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ong@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