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보령화력발전소도 즉각 폐쇄해야”
환경운동연합 “보령화력발전소도 즉각 폐쇄해야”
  • 안선용 기자
  • 승인 2019.11.01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석탄발전소 조기폐쇄 방침에 재생에너지 확대방안도 주문
 
(한국중부발전 홈페이지 화면캡처)
(한국중부발전 홈페이지 화면캡처)

[그린포스트코리아 안선용 기자] 환경운동연합은 1일 정부의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폐쇄 방침에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도, 보령화력 1·2호기도 즉각 폐쇄해야 한다고 논평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미세먼지특별위원회는 노후 석탄발전소의 폐지 일정을 앞당기고, 추가적 노후 석탄발전소 감축 규모도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구체화하겠다고 밝혔다”며 “석탄감축에 대한 방향성은 환영하지만, 화력발전소 중 오염배출량이 가장 많은 보령화력 1·2호기의 즉각 폐쇄를 시작으로 석탄발전의 퇴출을 가속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1일 제3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 개최를 통해 △대기관리권역 확대 △소규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수송용 에너지 상대가격 조정 △노후 석탄발전소 조기폐쇄 등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을 확정했다.

환경연합은 또 “석탄발전을 대체하기 위한 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한 투자도 필요하다”면서 “현재 재생에너지 발전량은 3%에 불과하며, 재생에너지에 대한 계통연계 문제도 아직 해결되지 못해 재생에너지 확대에 대한 구체적 실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계획 중 수송부문에서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촉진과 신규 경유차 재구매 억제를 위해 수송용 에너지 상대가격 조정안에 대해서는 시급한 문제라는 주장이다.

환경연합은 “경유차가 1천만대를 돌파하는 등의 상황에서 경유차 신차구매의 주원인으로 꼽히는 저렴한 경유값을 바로 잡기 위해 유류비 상대가격 조정은 시급하다”며 “정부는 유류비 조정뿐 아니라 내연기관차 퇴출 로드맵을 수립하고,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를 도입해 도로오염원 미세먼지 저감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제에 대해서도 배출허용총량 할당량을 적정수준으로 강화해 사업장 미세먼지 저감의 실효성을 높이고, 수도권대기환경청과 같이 권역별 대기관리 전담청을 마련해 대기배출사업장이 지속 관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asy@greenpost.kr


관련기사